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화성 참사' 아리셀 2차 압수수색…수사관 22명 투입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추가 전자정보 분석…작업과정·응급조치 문제 확인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경찰이 경기 화성시 아리셀 공장 화재 사건과 관련해 지난달 26일에 이어 2차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지난달 26일 경찰과 고용노동부 관계자들이 공장 화재사고가 발생한 경기 화성시 서신면 아리셀에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달 26일 경찰과 고용노동부 관계자들이 공장 화재사고가 발생한 경기 화성시 서신면 아리셀에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기남부경찰청은 10일 오전 10시께부터 수사관 22명을 투입해 아리셀 공장과 관계자 주거지 등 3곳에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1차 압수수색(지난달 26일)에 이어 추가 분석할 전자정보 등을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압수수색에서 작업공정 관련 자료, 응급상황 계획, 배터리 공정 시료 등을 확보했다. 아울러 이날까지 박순관 아리셀 대표와 회사 관계자 6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했다.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경찰은 작업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화재 등 응급상황 조치가 적절했는지 여부 등을 살필 예정이다. 이후 박 대표 등 피의자들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24일 오전 10시 반께 경기 화성시 서신면 일차전지 제조업체 아리셀 공장에서 불이나 23명이 숨지고 8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망자 중 내국인은 5명, 17명은 중국인, 1명은 라오스인으로 확인됐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화성 참사' 아리셀 2차 압수수색…수사관 22명 투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