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문 안 잠긴 차 훔쳐 타며 시속 180㎞ 난폭운전한 50대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문이 잠기지 않은 채 정차돼 있던 차량을 훔쳐 달아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문이 잠기지 않은 채 정차돼 있던 차량을 훔쳐 달아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검거 당시 상황. [사진=경기남부경찰청]
문이 잠기지 않은 채 정차돼 있던 차량을 훔쳐 달아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검거 당시 상황. [사진=경기남부경찰청]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10일 절도와 사기미수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일 오후 9시께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소재 한 편의점 앞에 정차 중이었던 30대 B씨의 승용차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차 안에 있던 피해자의 현금카드로 담배를 사려고도 시도했으나, 도난신고가 돼 있어 실패했다.

문이 잠기지 않은 채 정차돼 있던 차량을 훔쳐 달아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문이 잠기지 않은 채 정차돼 있던 차량을 훔쳐 달아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경찰의 추적이 시작되자 A씨는 신호 및 중앙차선 위반은 물론 시속 180㎞를 달리는 난폭운전을 하며 경찰 추격을 따돌리려고 했다.

이에 경찰은 3대의 순찰차를 동원, A씨의 예상 도주로를 미리 차단했고 추격전 10분 만에 A씨를 검거했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문 안 잠긴 차 훔쳐 타며 시속 180㎞ 난폭운전한 50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