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민주 "'검건희 여사 문자' 사태, 대통령 당권 개입 시즌3"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국민들, 뒤늦은 사과 말고 '김건희 특검법' 수용 원해"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0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과정에서 불거진 '김건희 여사 문자' 논란에 대해 "대통령의 국민의힘 당권 개입 시즌3"라고 지적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과연 총선에서 국민들로부터 매서운 심판을 받은 집권당의 전당대회 모습인지, 참으로 희귀한 전당대회가 펼쳐지고 있다"고 했다.

앞서 지난 7일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지난 1월 총선을 앞두고 김 여사는 명품백 수수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해 직접 '대국민 사과'를 하겠다는 뜻을 한동훈 당시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전달했지만 대응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은 한 후보가 비대위원장으로서의 직무를 해태한 것이라며 공세를 펴고 있다.

한 대변인은 "지금 김 여사 문자를 두고 여사의 사과 문제가 핵심인 것처럼 되고 있는데, 우리 국민들이 총선을 통해 얘기하는 것은 지금 뒤늦은 김 여사의 사과가 아니라 '김건희 특검법'을 수용하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준석 전 대표의 축출, 김기현 대표 만들기 등에 이어 이번에는 김 여사 문자 무시 논란을 계기로 또다시 용산 대통령실이 당권에 개입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얘기들이 있다"고 했다. 또 "대통령이 격노할 때마다 수사 개입이 벌어지고 당권 개입 논란이 벌어지는 등 정말 국가 시스템을 농락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는 지적들도 (비공개회의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또 "비선 댓글부대 의혹이 커지고 있다"며 "여기에 대한 규명이 필요하다는 (내부) 논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후보가 법무부 장관인 시절 사설 댓글팀 의혹이 제기됐다"며 "단군 이래 공직자 개인을 위한 댓글팀은 한 전 법무부 장관이 최초라는 지적이 나와 이 역시 규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채상병 특검법'과 관련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의 공범인 이 모 씨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을 구명한 로비 정황이 담긴 녹취가 공개됐다"며 "왜 윤석열 정권의 모든 핵심 인사들이 임 전 사단장을 구하기 위해 많은 전화와 문자를 주고받았는지 풀 수 있는 스모킹건, 핵심 퍼즐을 맞출 수 있는 요소가 등장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 "'검건희 여사 문자' 사태, 대통령 당권 개입 시즌3"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