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펄어비스 '검은사막', 300 vs 300 '장미 전쟁' 정규 시즌 시작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7월 14일부터 국내 포함해 모든 권역에서 '장미 전쟁' 열려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펄어비스(대표 허진영)는 '검은사막'의 300대300 대규모 PvP 콘텐츠 ‘장미 전쟁' 정규시즌을 7월 14일 시작한다.

장미 전쟁은 '카마실비아'와 ‘오딜리타' 지역을 배경으로 한 넓은 전장에서 각 진영 300명씩 총 600명 단위로 겨루는 대규모 점령전이다. 지난해 10월 국내에서 첫 프리시즌을 시작해 글로벌 모험가를 대상으로 확장하며 콘텐츠를 개선해 왔다. 회사 측은 모험가들에게 받은 피드백을 반영해 보다 다양한 전략과 전술로 전황을 바꿀 수 있도록 개선했다.

[사진=펄어비스]
[사진=펄어비스]

‘정령의 제단' 활성화 시간을 조정했으며, 전투 중 사망 시 부활하는 장소를 최전방에서 부활할 수 없도록 변경했다. 다양한 성소 중 1개의 성소를 선택해 부활할 수 있는 ‘지정 부활' 지휘관 기술을 추가했다. 지휘관은 기존 6종 기술에서 추가된 ‘지정 부활'을 이용해 상대 진영의 연결된 성소를 차단하는 등의 전략을 구사할 수 있게 됐다.

장미 전쟁 전리품도 개편했다. 전투를 승리로 이끈 맹주 길드에게는 '열정은 꽃피운 승전 포상' 상자가 주어진다. 이 상자에는 △열정을 불태운 전리품 상자 7개 △카프라스의 돌 300개 △서늘한 파편 10개 등이 들어있다.

맹주 길드를 따라 제3군단으로 전투에 참여한 모험가에게 '투지를 꽃피운 승전 포상'이 주어지며 임무 성공 횟수에 따라 '실비아의 증표'도 제공한다. 실비아의 증표를 모아 '열정을 불태운 전리품 상자'로 교환할 수 있다. 열정을 불태운 전리품 상자 개봉 시 △데보레카 목걸이, 허리띠, 귀걸이를 비롯해 △금괴 상자 △카프라스의 돌 등 아이템 1종을 얻을 수 있다.

한편 신규 여름 의상 '바닷가'를 글로벌 전역에 선보인다. 바닷가 의상은 여름에 어울리는 다양한 형태의 셔츠에 비치웨어를 더해 디자인했다. 남녀 클래스 각각 12종에 걸쳐 구성했으며, 파푸와 크리오가 새겨진 셔츠와 신발도 선택할 수 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펄어비스 '검은사막', 300 vs 300 '장미 전쟁' 정규 시즌 시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