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천하람 "김건희-한동훈, 둘 다 '댓글팀' 있었을 것"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최혜린 인턴 기자]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가 10일 김건희 여사,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의 이른바 '댓글팀' 조성 의혹과 관련해 "김 여사, 한 후보 모두 '댓글팀'이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하람 개혁신당 의원이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채해병 특검법 관련 중재안 제안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천하람 개혁신당 의원이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채해병 특검법 관련 중재안 제안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천 원내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저는 장예찬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의 말을 전적으로 신뢰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전 최고위원은 전날(9일) "한 후보야말로 법무부 장관할 때부터 여론 관리를 해주고 우호적인 온라인 여론을 조성하는 팀이 별도로 있었다"며 최근 문자 공개로 촉발된 김 여사 댓글팀 의혹에 이어 한 후보 댓글팀 활동 의혹을 제기했다. 한 후보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천 원내대표는 "장 전 최고위원은 언제든지 모든 자료를 공개할 준비가 돼 있다. 그렇지만 한 후보 캠프에서는 장 전 최고위원이 말한 어떤 법적 대응 같은 것들을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추측이지만 한 후보와 김 여사 두쪽 모두 댓글팀을 운영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종오 진보당 원내대표와 천하람(왼쪽) 개혁신당 원내대표가 지난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야6당 원내대표 모임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종오 진보당 원내대표와 천하람(왼쪽) 개혁신당 원내대표가 지난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야6당 원내대표 모임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울러 "대선 당시 풍문으로 김 여사가 (윤 대통령) 대세론 형성을 위해 유튜버 관리를 열심히 하셨다는 말이 있었다"며 김 여사 측이 대선 당시부터 댓글, 유튜브 관리 팀을 운영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천 원내대표는 "공무원을 동원하거나 아니면 드루킹처럼 무슨 매크로를 돌리거나 하는 게 아니라면은 이게 꼭 불법이라고 단정하기는 어려운 지점들이 있다"고 봤다. 그러면서도 "만약 공직자가 된 이후에 (댓글팀이) 운영된 정황이 있다면 추가적인 문제를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최혜린 인턴 기자(imhyell@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천하람 "김건희-한동훈, 둘 다 '댓글팀' 있었을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