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한미약품 일감 몰아주기 의혹…DX&VX "부당내부거래 아냐"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불확실한 정보로 경영에 피해…법적 대응 고려 중"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한미약품 오너일가 장남인 임종윤 이사가 최대주주로 있는 바이오기업 디엑스앤브이엑스(이하 DX&VX)가 최근 임 이사에 대해 불거진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두고 반박하고 나섰다.

[사진=DX&VX]
[사진=DX&VX]

10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DX&VX는 전날 입장문을 통해 "북경한미와 코리그룹의 부당 내부거래 의혹은 사실관계 확인이 부족하고 왜곡된 추측성 보도"라며 "불확실한 정보가 정상적인 경영 활동에 피해를 주고, 기업·주주가치를 훼손하기 때문에 필요할 경우 법적 조치 등 다양한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북경한미가 코리그룹 계열사인 룬메이캉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에 대한 반박문이다. 코리그룹은 지난 2007년 임 이사가 설립한 바이오헬스케어 기업이다. 임 이사는 2005년부터 북경한미의 동사장(이사회 의장)을 지냈으며, 2009년 한미약품 이사로 선임된 이후 중국과 한국을 오가며 경영 활동을 했다. 한미약품은 감사위원회에 북경한미에 대한 조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DX&VX는 "부당 내부 거래의 법률적 기준은 경쟁 사업자에 비해 유리하거나, 또는 낮거나 높은 대가성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룬메이캉은 정상가격으로 제품을 받아왔다"고 반박했다.

이어 "북경한미와 룬메이캉의 거래는 2009년부터 진행됐고, 매년 회계감사에도 문제가 없었다"며 "2020년 9월부터 송영숙 회장이 의사결정권자일 때도 유통파트너로서 유지됐다는 것이 이 같은 유통·판매구조가 상호 간 이해관계에도 합치했음을 반증한 것"이라고 했다.

DX&VX는 룬메이캉의 역할이 있었기에 북경한미의 성장이 가능했다고 주장했다. 회사는 "룬메이캉은 북경한미가 중국 현지 유통망에 종속되거나, 과도한 유통 마진을 보장해야 하는 리스크를 없앴다"라며 “코리그룹이 부당이익을 취득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룬메이캉이 있었기 때문에 북경한미가 폭발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미약품 일감 몰아주기 의혹…DX&VX "부당내부거래 아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