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한미약품 오너일가 경영권 분쟁 종식…"전문경영 등 방안 논의 중"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개인 최대주주 신동국 회장·오너일가 장남 임종윤 이사, 분쟁 종식 선언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한미약품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종식됐다. 그룹 지주사 한미사이언스의 개인 최대주주인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과 오너일가 장남 임종윤 이사가 분쟁 종식을 선언했다.

 본사 사옥. [사진=한미약품]
본사 사옥. [사진=한미약품]

10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신 회장 측은 "한미약품 모녀(송영숙·임주현)가 보유한 일부 지분에 대한 매입은 상속세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면서 한미약품을 지키기 위한 대승적 결단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송 전 회장이 회사 발전을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면서 "두 형제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책임경영과 전문경영, 정도경영을 하이브리드 형태로 융합시키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신 회장은 송 전 회장을 비롯해 오너일가를 여러 차례 만나면서 중재에 나섰다. 한미약품의 조속한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신 회장, 모녀, 형제가 힘을 합치기로 합의했다.

임 이사 측도 "창업주 임성기 전 회장은 물론 배우자 및 자녀 일가로부터 두루 신뢰받는 신 회장을 중심으로 6개월 이상 지속됐던 가족 간 분쟁이 종식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 회장과 모녀, 형제로 구성된 한미약품그룹 경영권 집단은 51% 이상의 지분을 형성하게 된다.

다만 신 회장 측은 특정 대주주와 손을 잡았다거나 지분 재경쟁 등 추측성 해석에 대해 선을 그었다. 신 회장은 "임성기 전 회장 일가 중 그 누구도 한미약품을 해외에 매각할 뜻이 없다"면서 "해외에 매각한다는 것은 국민 제약회사인 한미약품 정체성에 반하는 것이다.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미약품 오너일가 경영권 분쟁 종식…"전문경영 등 방안 논의 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