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국립문화유산연, 2200여건 유적정보 디지털지도 서비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4대 고도 유적·유구 정보와 사진 등 제공

[아이뉴스24 강일 기자] 국가유산청 국립문화유산연구원은 10일부터 매장유산 조사지원용 공간정보시스템 ‘도시유적 GIS’와 ‘현장조사 Map’을 구축하고 조사연구기관을 대상으로 공공 온라인 서비스를 개시한다. GIS(Geographic Information System)는 지리정보체계로써, 대상물을 컴퓨터를 통해서 정확한 위치를 표현하고, 그 대상물에 대한 여러 가지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도시유적 GIS’는 디지털 지도상에 4대 고도(古都, 경주·부여·공주·익산)를 중심으로 발굴된 2243건의 유적과 2만 7385건의 유구에 대한 상세정보를 비롯해 일제강점기 지형도·지적원도, 구(舊) 항공사진, 고분 분포도 등을 한 곳에 모아 제공하는 온라인 시스템이다. 조사자들이 현장조사 때마다 국토교통부, 국가기록원 등에서 별도로 제공하는 정보를 수집·분석하는 데 2~3일 걸리던 기존 소요 기간이 이 통합 시스템을 이용하면 30분 이내로 줄어들 수 있다.

‘도시유적 GIS’ 배너 [사진=국가유산청]
‘도시유적 GIS’ 배너 [사진=국가유산청]

‘현장조사 Map’은 문화유산 현장조사 정보를 ‘도시유적 GIS’와 연계된 디지털 지도상에 기록, 편집,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모바일로도 이용 가능해 실제 문화유산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적용·관리할 수 있어 현장조사 환경과 기술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문화유산연구원은 올해 말까지 ‘도시유적 GIS’에 2011년 이전 발굴조사된 1000여 건의 유적정보를 추가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 중으로, 추가 구축이 완료되면 고도지역의 정보를 더 정밀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매장유산 조사지원용 공간정보시스템의 공공 온라인 서비스는 매장유산 조사연구 · 교육 기관을 대상으로 운영하며, 국립문화유산연구원 누리집공지사항을 통해 신청한 후 계정을 발급받아 이용할 수 있다. 국립문화유산연구원은 향후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대국민용 시스템으로도 확대 개편할 예정이다.

/대전=강일 기자(ki0051@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국립문화유산연, 2200여건 유적정보 디지털지도 서비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