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경기도, 빅데이터 활용 복지사각 노인가구 1천500명 지원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아이뉴스24 김정수 기자] 경기도가 위기정보 빅데이터를 활용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노인가구를 발굴, 지원했다고 10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복지부가 운영하는 복지사각지대 발굴 프로그램을 활용해 의료비를 과다 지출하거나, 금융연체 기록이 있는 노인으로만 구성된 세대 2,700명을 선별했다.

이를 바탕으로 시군과 함께 전화나 방문 등을 통해 실제 위기상황 여부를 확인한 결과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위기 도민 1,500명을 발굴했다.

도는 이가운데 기초생활보장 25명, 차상위 9명, 긴급복지 19명을 포함해 총 218명에게는 공적 급여를 지원했다.

공적 지원 대상이 되지 않으나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1,282명에게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민간 자원을 지원하고 신용회복위원회 등 타 기관 서비스를 적극 연계해 위기 상황을 해소할 수 있도록 도왔다.

도는 복지부가 운영하는 복지사각지대 발굴 프로그램을 활용해 위기 징후가 있는 2,000명을 추가로 선별해 6월부터 전화나 방문 등을 현장 조사 중이다.

도는 이달까지 추가 조사를 마친 후 지원이 필요한 경우 공공·민간의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기획발굴을 계속할 방침이다.

허승범 경기도 복지국장은 "복지 사각지대 발굴시스템 위기정보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획발굴 조사와 함께 관계기관·단체와 협력을 통하여 복지 사각지대를 선제적으로 찾아서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는 위기 이웃을 발견하면 경기도 긴급복지 위기 상담 핫라인(010-4419-7722), 경기도콜센터(031-120) 또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연락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도는 무더위로 인한 온열질환, 냉방비 부담 증가로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늘어나는 시기인 점을 고려해 월세취약가구 중 단전, 단수, 단가스, 전기료체납, 통신비체납, 금융연체자 등 에너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복지 사각지대를 중점 발굴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수원=김정수 기자(kjsdm05@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경기도, 빅데이터 활용 복지사각 노인가구 1천500명 지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