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포항시, 행안부 '지역금융 협력모델 발굴·지원사업' 공모 선정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전국 최초 금융기관과의 민관협력 매칭사업으로 최대 규모 재원 확보
최우수 지역금융 우수모델 기관으로 선정돼 재정 인센티브 지원 목표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경북 포항시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24년 지역금융 협력모델 사업'에 집중관리 모델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 선정은 포항시가 역점 추진 중인 '2024년 포항시 희망동행 특례보증' 사업이 노력의 결실을 보았다는 평가다.

지난 2월 포항시가 대구은행 본점에서 대구은행, 경북신용보증재단과 ‘포항시 소상공인 희망동행 300억 특례 보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황병우 대구은행장, 이강덕 포항시장, 김세환 경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사진=포항시청]
지난 2월 포항시가 대구은행 본점에서 대구은행, 경북신용보증재단과 ‘포항시 소상공인 희망동행 300억 특례 보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황병우 대구은행장, 이강덕 포항시장, 김세환 경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사진=포항시청]

공모사업은 지역 금융기관과 지자체가 소상공인과 청년 및 자영업자에 대해 금융을 지원하는 상생협력사업이다.

포항시는 올해부터 대구·경북 최초로 금융기관과의 민관협력사업을 추진해 특례보증재원을 조성했다.

금융기관과 1:1로 특례보증 재원을 마련해 더 많은 지역의 소상공인에게 금융지원에 힘써오고 있다.

올해 7월 지역 금융기관과의 협력사업을 통해 포항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재원 914억 원을 달성한 바 있다.

행안부로부터 지역금융 협력모델의 우수사례 기관으로 선정된 지자체는 올해 11월에 열릴 성과보고회를 통해 표창 및 재정 인센티브를 지원받게된다.

또 타 지자체에서 벤치마킹을 하거나 전국적으로 사업이 확산될 수 있도록 홍보를 지원받게 된다.

시는 이번 공모의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새마을금고 중앙회로부터 특례보증 출연 인센티브를 약 10억원 정도 지원받게 될 예정이다.

지난 5월 포항시 특례보증관련 금융기관 관계자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포항시청]
지난 5월 포항시 특례보증관련 금융기관 관계자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포항시청]

아울러 희망동행 특례보증 사업 추진으로 포항시 새마을금고 협의회로부터 1억 원의 출연금을 확보해 둔 상태다.

소상공인 희망동행 특례보증은 소상공인 1인당 최대 보증 한도는 5000만 원까지이며, 창업 3년 이내의 청년 소상공인 및 다자녀 소상공인의 경우 최대 1억원까지 지원가능하다.

융자지원 대상은 유흥·도박·사행성 업종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한 포항지역 소상공인 전 업종에서 지원이 가능하다.

대출이자는 2년간 3%를 포항시가 직접 지원하며, 상환 조건은 2년 거치 3년 원금균등분할상환 또는 2년 일시 상환 중 선택 가능하다.

특례보증 신청은 예산소진 시까지 계속 진행되며, 상담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신분증, 사업자등록증 등 해당 구비서류를 갖춰 경북신용보증재단 및 해당 금융기관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 후 보증심사를 거쳐 대출한도자 결정되며 재단에서 보증서를 발급받은 후, 은행을 통해 대출 신청을 하면 된다.

이강덕 시장은 "코로나19 및 힌남노 등으로 어려운 가운데도 많은 소상공인들이 지역경제의 한 축으로 많은 기여를 해왔다"며 "지역 금융기관과의 민관협력을 통한 금융지원 확대로 지역 많은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포항시, 행안부 '지역금융 협력모델 발굴·지원사업' 공모 선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