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SKT, 한국기업 최초 O-RAN얼라이언스 표준회의 개최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텔코에지 AI 인프라, 프론트홀 연구 등 6G·오픈랜 기술 표준화 과제 제안…기술 개발 선도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SK텔레콤은 O-RAN얼라이언스 표준회의를 이달 10일부터 14일까지 인천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10일 명동에서 열린 O-RAN 얼라이언스 표준회의 개최 환영 만찬에서 류탁기 SKT Infra기술담당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SKT]
10일 명동에서 열린 O-RAN 얼라이언스 표준회의 개최 환영 만찬에서 류탁기 SKT Infra기술담당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SKT]

SK텔레콤은 이번 회의에서 텔코 에지 AI 인프라를 포함한 다양한 6세대 이동통신(6G)·오픈랜(개방형 무선접속망) 기술 표준화 과제 제안과 함께 국내 오픈랜 생태계 활성화 지원에도 나서는 등 글로벌 오픈랜 생태계 선도를 위한 다각적인 활동을 펼친다.

오픈랜은 이동통신 기지국장비를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로 분리해 제조사가 다르더라도 상호연동이 가능하게 하는 표준기술이다. 다양한 기술이 집약된 오픈랜은 차세대 이동통신 기지국 구조 진화를 위한 핵심 기술로 꼽히고 있으며 2029년 약 102억 달러 규모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오랜 얼라이언스는 2018년 글로벌 주요 이통사들 주도로 설립된 오픈랜 기술 글로벌 표준화 주도 단체다. 현재 삼성전자, 에릭슨, 엔비디아, 애플 등 이동통신 관련 제조사와 연구기관까지 300여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오랜 얼라이언스에서 6G 연구그룹 산하 요구사항 연구반 공동 의장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지난해 발족한 국내 오픈랜 민관협의체인 오리아(ORIA) 초대 의장사를 맡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SK텔레콤은 차세대 인프라 구조 진화를 위한 핵심 기술인 텔코 에지 AI 인프라의 표준화를 제안했다. 텔코 에지AI 인프라는 에지 컴퓨팅을 통해 클라우드로 집중되는 연산의 부담을 덜고, AI 설루션을 결합해 AI추론을 수행하는 등 이동통신망의 가치를 높여주는 기술이다.

이 외에도 SK텔레콤이 신규 제안한 6G 프론트홀 요구사항 연구 아이템이 승인 받았으며 지난 2월 제안한 오픈랜 지능화를 위한 데이터 수집·가공 기능에 대해서도 정식 표준화 채택 여부 관련 논의가 진행됐다.

이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행사에 참석해 오리아와 오랜 얼라이언스 간 오픈랜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 또 ORIA는 이날 '오픈랜 심포지엄 2024'도 개최한다. 대표 의장인 류탁기 SK텔레콤 인프라기술담당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오픈랜 정책, 국내외 산업 동향 등 정보 교류·협업을 다질 예정이다.

류탁기 SK텔레콤 Infra기술담당은 "오픈랜과 텔코 에지 AI 인프라 기술은 6G를 포함한 이동통신 기술 진화를 위한 핵심 기술로, 이번 O-RAN얼라이언스 표준회의 한국 개최는 한국이 오픈랜 기술을 선도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SKT는 국내외 다양한 표준 단체와 산업계, 학계 등과 긴밀히 협업해 오픈랜 생태계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효빈 기자(x40805@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SKT, 한국기업 최초 O-RAN얼라이언스 표준회의 개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