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만취 상태로 벤츠 몰다 배달원 치어 죽인 DJ, 징역 15년 구형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DJ "생명을 잃은 피해자께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검찰이 강남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배달원을 치어 숨지게 한 20대 유명 DJ에게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검찰이 강남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배달원을 치어 숨지게 한 20대 유명 DJ 안 씨에게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사진은 안 씨가 지난 2월 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사) 혐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검찰이 강남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배달원을 치어 숨지게 한 20대 유명 DJ 안 씨에게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사진은 안 씨가 지난 2월 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사) 혐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5단독(김지영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도주치상 등 혐의를 받는 20대 안모 씨에게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안 씨는 지난 2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술을 마시고 벤츠 차량을 몰다가 앞서 달리던 오토바이 배달원 A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지만 숨졌다.

그는 사고 직후 반려견을 품에 안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공분을 사기도 했으며, 재판 과정에서 "도로교통법상 오토바이는 1차로 다니지 못하게 돼 있는데, 피해자가 법을 지키지 않고 1차로에 있어 사고가 났다" "피해자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은 채 2차로에서 1차로로 진입했다"는 등 사고 책임을 피해자에 돌려 비난을 받았다.

이에 검찰은 "피해 복구가 이뤄지지 않았고 수많은 국민의 엄벌 탄원이 있었다"며 "생명이 침탈당한 결과가 발생하는 등 범행 후 정상을 고려하면 죄질이 무거워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검찰이 강남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배달원을 치어 숨지게 한 20대 유명 DJ 안 씨에게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사진은 사고 당시 안 씨 모습. [사진=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
검찰이 강남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배달원을 치어 숨지게 한 20대 유명 DJ 안 씨에게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사진은 사고 당시 안 씨 모습. [사진=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

안 씨 측 변호인은 이날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변호인은 "피고인은 연예 분야에 천재적인 재능을 갖추고 중국·태국·대만 등지에서 해외 공연을 하며 국위선양을 했고, 종로경찰서 홍보대사이기도 했다"면서 "매일 범행을 깊이 반성하며 75회에 걸쳐 반성문을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안 씨는 최후진술에서 "생명을 잃은 피해자와 고통을 감내하고 계실 유가족분께도 진심으로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며 "다시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봉사활동을 통해 세상을 배워나가겠다"고 사과했다.

안 씨에 대한 선고는 내달 9일 오전 진행될 예정이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만취 상태로 벤츠 몰다 배달원 치어 죽인 DJ, 징역 15년 구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