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하윤수 교육감 “아침 체인지 참여 학생 전국 제패…자랑스러워”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부산 연산초 정예림 학생 금메달 쾌거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전문 지도자의 훈련지도 없이 ‘아침 체인지(體仁智)’ 활동 등을 통해 훈련에 매진한 부산광역시의 한 학생이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엘리트 선수들을 제치고 금메달을 따내 화제다.

부산광역시교육청은 체육 교사와 함께 매일 ‘아침 체인지’ 활동을 하며 훈련에 참여한 연산초등학교 6학년 정예림 학생이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 높이뛰기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고 11일 밝혔다.

육상부도 없는 학교에서 전문적인 훈련을 받지 못한 일반 학생 선수가 엘리트 선수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례적이다.

하윤수 부산광역시교육감이 아침 체인지(體仁智) 관련 행사를 마친 뒤 교육 가족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산광역시교육청]
하윤수 부산광역시교육감이 아침 체인지(體仁智) 관련 행사를 마친 뒤 교육 가족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산광역시교육청]

정 학생을 지도한 하기상 연산초등학교 체육 교사는 육상전공자가 아니지만, 10년 전부터 아침 운동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아침 시간을 활용한 체육활동 실천에 앞장서왔다.

최근에는 부산교육청의 대표 정책인 ‘아침 체인지’와 연계해 ‘매일 아침 10분 달리기’를 통해 우수선수를 발굴·육성하고 있다.

특히 하 교사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그동안의 체육 지도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침 체인지’ 시간을 통해 정 학생을 집중적으로 지도했고 전국 제패라는 큰 성과를 거뒀다.

아침 체인지는 학생들의 인성·사회성을 함양하고 학교생활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아침 시간 신체 부대낌을 통한 건강 체력 회복과 인성교육을 실현하고자 하는 부산교육청의 대표적인 정책 중 하나다.

지난해부터 운영해 온 아침 체인지에는 올해 부산지역 전체 학교의 94%에 달하는 594교가 참여하고 있으며 홍보대사로 이대호 전 롯데자이언츠 선수가 나서고 있다.

시교육청은 ‘운동하는 모든 학생, 공부하는 학생 선수’를 목표로 아침 체인지, 학교 운동부 육성 등 학교 체육활동 지원을 강화해왔다. 그 결과 이번 대회에서 23년 만에 금 16개, 은 30개, 동 47개 총 93개의 최다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거두는 겹경사를 맞았다.

올해 메달을 획득한 학생 선수들은 저학년이 많아 내년 전국소년체전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시교육청은 기대하고 있다.

또 낙동중학교 축구 금메달, 골프 종합우승 등 단체종목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며 3년 뒤 전국체전에서도 성과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하윤수 부산광역시교육감은 “정예림 학생의 금메달은 정말 기적 같은 일이 아닐 수 없다.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참가한 우리 부산 선수단 여러분 정말 고생 많았다”며 “부산 스포츠의 미래가 밝다는 사실을 확인시켜 줘 참으로 기쁘고 우리 학생들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하윤수 교육감 “아침 체인지 참여 학생 전국 제패…자랑스러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