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與, '전대 룰' 또 원점 재검토...'민심 30% 반영' 조율 실패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11일 마지막 특위…결론 못 내면 '다수결' 가능성도

여상규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헌당규개정특위 임명장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여상규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헌당규개정특위 임명장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가 11일 전날(10일) 사실상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진 '민심 30% 반영' 전당대회 룰에 대해, 다시 위원 간 의견 조율에 실패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위는 내일(12일)까지 룰 확정을 위해 '끝장 토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 특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5차 회의 후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전날 뜻이 모였던 7(당심) : 3(민심)을 두고 (이날 회의에서) 반대하는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8 : 2를 주장하시는 위원들은 '당의 주인은 당원인 만큼 당원의 권리를 제대로 보장해줘야 한다'는 의견이었고, 또 '민주당이 현행 당심 25% 반영인데 우리가 그보다 더 많이 (당심 반영을) 할 필요가 없지 않느냐'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알 수 없고, 내일 마지막까지 가봐야 알 것 같다"고 했다.

다른 특위 관계자도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위원들마다 주장하는 것이 다 다르다"며 "계속 논의해서 내일까지 결론을 내자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아이뉴스24> 취재를 종합하면, 현재 특위 내부 쟁점은 '전대 민심 반영 비율' 한 가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논의 사항인 △승계형 등 지도체제 변경 △역선택 방지조항 △당·대권 분리조항 등에 대해선 현행 체제를 유지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 논의가 길어지는 가장 큰 배경은 원내와 원외를 중심으로 당의 현 상황을 진단하는 시각 차가 크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한 특위 관계자는 기자에게 "현 상황을 '비상 상황'이라고 보고, 민심 반영 비율이 더 커져야 한다는 위원들도 있다. 또 한편에서는 '총선 전체 득표율을 보면 5% 정도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데, 굳이 현 체제를 뒤엎을 필요가 있느냐'고 말하는 위원들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민주적인 과정을 거쳐 지속적으로 이견을 좁히고 있는 것이라 나쁘게 볼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특위는 내일 오전 9시 마지막 회의를 열고 최종 전당대회 룰을 확정할 계획이다. 위원들은 마지막까지도 뜻이 모이지 않으면 다수결에 따라 최종 안을 결정할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전대 룰' 또 원점 재검토...'민심 30% 반영' 조율 실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