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與 "민주 폭거로 선출 상임위원장 인정 불가"…국회 일정 보이콧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대응 전략 고심…의총 매일 진행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베준영 원내수석부대표,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뉴시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베준영 원내수석부대표,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국민의힘은 11일 의원총회를 열고 전날(10일) 더불어민주당이 단독으로 처리한 원구성안 관련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당은 상임위 구성에 대해 "민주당의 일방적 폭거에 의해 강행된 것"이라며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통보, 진행하는 일정은 전혀 함께할 수 없다"라고 보이콧 의사를 밝혔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의원들이 '민주당이 의회 독재를 하는 것은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방어하기 위한 것'이라는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이런 의총을 매일 진행할 것"이라면서 "(민주당 폭거에 맞서) 우리가 결연하게, 강하게 맞서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의총에 (대응 방향을) 좀 더 논의하기로 의견을 모았으며 최종적인 것은 의총을 좀 더 해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6월 임시국회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등 국회 일정을 진행하려는 것을 두고도 "민주당이 대한민국 국회를 민주당 의총장으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상임위원장 선출 과정도 그렇지만, 민주당이 한마디 하면 모든 것이 풀릴 수 있다는 오만함의 표출"이라고 했다. 아울러 "의사 일정은 원내대표단, 1차적으로 양당 수석 간 긴밀 협의 하에 정해지는 것"이라며 "지금은 일체 저희들이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국민의힘 몫으로 남겨둔 7개 상임위원장을 최종 받을 지 여부에 대해서는 "추후 필요할 때 논의하겠다"고 했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민주 폭거로 선출 상임위원장 인정 불가"…국회 일정 보이콧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