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비보존, 경구용 비마약성 진통제 'VVZ-2471' 국내 임상 2상 IND 승인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서울성모병원과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신경병성 통증 치료제 임상 2상 IND 승인
미국에서 약물 중독 치료제 임상 2상 진행 예정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신약 개발 전문기업 비보존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로부터 경구용 비마약성 진통제 ‘VVZ-2471’에 대한 2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11일 밝혔다.

 비보존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로부터 경구용 비마약성 진통제 ‘VVZ-2471’에 대한 2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11일 발표했다.[사진=비보존]
비보존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로부터 경구용 비마약성 진통제 ‘VVZ-2471’에 대한 2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11일 발표했다.[사진=비보존]

임상 2상은 서울성모병원과 서울대학교병원에서 대상포진 후 신경통 환자 9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올해 3분기에 환자 등록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비보존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진행된 VVZ-2471 임상 1상에서 내약성과 안전성을 검증한 바 있다.

VVZ-2471이 경구용 진통제인 만큼, 주사제로 개발된 오피란제린(VVZ-149)과 향후 큰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개발한다는 전략이다. 다중-타깃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 주사제는 관계사 비보존제약이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현재 품목명 ‘어나프라주’로 식약처 품목허가를 신청해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비보존 관계자는 “VVZ-2471은 오피란제린의 작용기전을 기반으로 확장 발굴된 신약”이라며 “내부에서는 임상 성공 가능성을 매우 높게 보고 있다”며 “중추 신경병성 통증·급성 통증에 관한 임상 2상을 추가해 광범위한 경구용 진통제로 적극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비보존, 경구용 비마약성 진통제 'VVZ-2471' 국내 임상 2상 IND 승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