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유재환 "인생에서 하차하려…다시 살아나 버린 날" 써놓은 유서 공개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작곡비 사기와 성희롱 의혹 등에 휘말렸던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 씨가 자살 시도를 했었음을 암시하면서 이전에 작성했던 유서를 공개했다.

작곡비 사기와 성희롱 의혹 등에 휘말렸던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 씨가 자살 시도를 했었음을 암시하면서 이전에 작성했던 유서를 공개했다. 사진은 유재환. [사진=유재환 인스타그램]
작곡비 사기와 성희롱 의혹 등에 휘말렸던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 씨가 자살 시도를 했었음을 암시하면서 이전에 작성했던 유서를 공개했다. 사진은 유재환. [사진=유재환 인스타그램]

유 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4년 6월 10일 다시 살아나 버린 날, 퇴원해서 집 가까이 하루를 돌던 날"이라며 게시글을 올렸다.

그는 "유서를 쓰고 예약하기 지정을 안 해서 5일 전의 세상을 등진 나를 설명할 방도가 없지만 지금이라도 읽어 보시겠냐"면서 "피해자분들, 내가 죽었다 깨어나 보니 진심으로 변제하고 싶다. 너무 많은 욕은 하지 말아 달라. 이런 걸로 동정 이미지 추구하는 게 아니다"라고 유서 형식의 장문을 첨부했다.

해당 유서에서 유 씨는 "나는 그만 인생에서 하차하려 한다"라며 "어린 나이에 과분한 사랑도 받아봤고 나이 들어 대국민 분노도 받아봤다. 무엇이든 다 받았던 그 경험이 저에겐 가장 잊지 못할 추억들일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동료 연예인들의 이름을 나열한 뒤 "보고 싶은 사람도 왜 이리 많은지 모르겠다. 막상 가려니 뭐가 이렇게 보고 싶고 그립고 아련한지 눈물만 나지만 꾹 참고 가려 한다"고 했다.

작곡비 사기와 성희롱 의혹 등에 휘말렸던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 씨가 자살 시도를 했었음을 암시하면서 이전에 작성했던 유서를 공개했다. [사진=유재환 인스타그램]
작곡비 사기와 성희롱 의혹 등에 휘말렸던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 씨가 자살 시도를 했었음을 암시하면서 이전에 작성했던 유서를 공개했다. [사진=유재환 인스타그램]

또 그는 "가진 돈이 4000원뿐이라 환불 못 해줘서 너무 미안하다. 170여 명 되는 사람의 작곡을 혼자 하려니 이것부터 말이 안 되는 부분이었다"며 "가는 마당에 진심으로 죄송하다. 그러나 음원이란 걸 모두 가져보게 하는 것은 진심이었다는 걸 기억해달라"고 사기를 당한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아울러 "어쩌다 내 인생이 이렇게 망가졌을까. 내 언행이 문제였던 것 같다"며 "오랜 기간 수면제 섭취로 인해 판단 장애도 오고 인지능력 저하도 오고 말 못 하게 못난 지난 날이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어려운 이야길 마치려니 아쉽기만 하다. 더 행복한 나날은 없을 듯해 맘 굳게 먹고 작별 인사하려 한다. 말을 끝내려니 눈앞으로 죽음이 다가온 것 같아 솔직히 두렵다"고 했다.

이날 스포티비뉴스 등 일부 언론들은 유 씨가 지난주부터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으며, 현재는 상태가 회복돼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고 보도했다. 이에 유 씨가 공개한 유서는 자살을 시도하기 전 작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현재 유재환은 해당 글을 게재한 인스타그램을 돌연 폐쇄한 상태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유재환 "인생에서 하차하려…다시 살아나 버린 날" 써놓은 유서 공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