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우리가 노예냐" "내가 감옥간다"…집단휴진 독려하는 의사협회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정부 진료명령에 맞대응…"후배에 부끄럽지 않아야"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오는 18일 전면 집단휴진을 선언한 가운데 의협 지도부가 의사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지난달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국민·환자들이 원하는 개선된 우리나라 의료시스템 공청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지난달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국민·환자들이 원하는 개선된 우리나라 의료시스템 공청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1일 의료계에 따르면 임현택 의협 회장은 전날 의협 회원에게 보낸 서신에서 "정부가 또다시 위헌·위법적으로 휴진신고명령과 행정처분을 예고하고 있다"며 "우리가 왜 의료 노예처럼 복지부(보건복지부)가 휴진을 신고하라면 따라야 하느냐"고 주장했다.

이어 "하루(18일) 휴진을 막기 위해 15일 업무정지를 내릴 정도로 셈을 못하는 정부의 노예화 명령"이라며 "100일 넘게 광야에 나간 후배들(전공의)에게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되기 위해 기꺼이 의료 노예에서 해방된 자유 시민으로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박용헌 의협 부회장 역시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감옥은 제가 간다. 여러분은 쪽팔린 선배가 되지만 말자"며 18일 휴진 동참을 호소했다.

박용언 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이 1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오는 18일 의협 집단휴진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사진=박용언 페이스북]
박용언 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이 1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오는 18일 의협 집단휴진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사진=박용언 페이스북]

앞서 의협은 지난 9일 전국의사대표자회의를 통해 오는 18일 집단휴진과 총궐기대회 개최를 결정했다.

의협 유권자 63.3%(70800명)가 참여한 찬반투표에서 '대정부 강경 투쟁을 지지하겠냐'는 질문에 90.6%, '단체행동에 참여하겠느냐'는 질문에 73.5%가 찬성했다.

이에 정부는 의협 집단휴진에 대응하기 위해 전날 진료·휴진신고 명령을 내렸다.

전병왕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의료법을 근거로 18일 진료를 실시하라는 진료명령을 내리고, 휴진하려는 의료기관은 13일까지 신고토록 조치할 것"이라며 휴진율이 30%를 넘을 경우 업무개시명령으로 상향하겠다고 밝혔다.

업무개시명령에 불응하는 의료인은 15일 업무정지와 1년 이내 면허정지 처분을 받을 수 있다.

복지부는 아울러 의협의 공정거래법 위반 여부 검토에도 착수한다. 공정거래법은 사업자단체가 부당하게 사업자 간 경쟁이나 사업자의 활동을 제한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어 의협의 집단휴진 독려가 이에 해당하는지를 살펴보겠다는 입장이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우리가 노예냐" "내가 감옥간다"…집단휴진 독려하는 의사협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