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복지기관에 기부된 김호중 앨범 수십만장…"달라는 사람 없고 쌓여 난처"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 측이 과거 기부했던 75억원 어치 앨범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복지기관의 사연이 전해졌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 측이 과거 기부했던 75억 어치 앨범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복지기관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은 가수 김호중이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구치소로 이감되고 있는 모습. [사진=곽영래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 측이 과거 기부했던 75억 어치 앨범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복지기관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은 가수 김호중이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구치소로 이감되고 있는 모습. [사진=곽영래 기자]

부산의 한 장애인단체 관계자는 최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 씨 앨범이 많이 들어왔는데 음주 뺑소니 사건 이후에는 달라는 분이 없으니 다 남아 있다. 우리가 함부로 처분할 수는 없는 노릇이니 난처하다"고 밝혔다.

김 씨 팬클럽에 따르면 김 씨 앨범들은 그동안 685곳에 52만8427장 기부됐는데, 정확한 기부처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김 씨 팬들은 김 씨가 음주 뺑소니 혐의로 KBS 출연이 금지당하자 해당 방송사에 "김호중의 팬들이 지금까지 4년 동안 약 100억원 가까이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했다. 김호중의 선한 영향력 때문이다"라며 출연정지를 풀어달라고 청원했다.

하지만 이 중 75억원 상당은 기부한 김 씨의 앨범을 환산한 금액이라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 측이 과거 기부했던 75억 어치 앨범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복지기관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은 가수 김호중이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구치소로 이감되고 있는 모습. [사진=곽영래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 측이 과거 기부했던 75억 어치 앨범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복지기관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은 가수 김호중이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구치소로 이감되고 있는 모습. [사진=곽영래 기자]

김 씨뿐만 아니라 일부 가수 팬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의 음반 발매 첫 주 판매량 기록을 올리려는 목적, 혹은 팬 사인회 등 행사 참석 확률을 높이거나 다양한 포토카드를 모으기 위해 앨범을 다량 구매하고 이를 복지기관 등에 기부하기도 한다.

그러나 노인이나 장애인 등 취약계층엔 특정 가수의 앨범이 도움이 되지도 않고, 유명하지 않은 가수의 앨범은 처분이 어려워 자체적으로 폐기하기도 한다고 한다고 전해졌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복지기관에 기부된 김호중 앨범 수십만장…"달라는 사람 없고 쌓여 난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