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추경호 "민주, '운영위·과방위 포기' 협상안 거절…국정 발목잡기"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우원식, 중재 않고 민주당 편만…매우 유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국회 본회의가 예정된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협상 결렬 관련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국회 본회의가 예정된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협상 결렬 관련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0일 이날 저녁 국민의힘이 최종 제시한 '여당 법제사법위원장, 민주당 운영위원장·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협상안을 더불어민주당이 거부한 것을 두고, "국정 발목잡기에 혈안이 돼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국회 본청 국회의장실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원내대표 간 협상 막판 저희들이 고심 끝에 협상안을 제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 내 견제와 균형을 위해서, 2당인 우리가 법사위는 반드시 맡아야 한다는 것이 협치와 의회 민주주의를 지키는 본령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럼에도 민주당은 초지일관 이재명 대표 방탄을 위해 법사위, 운영위, 과방위를 강탈해 움켜쥐겠다는 입장을 견지해 협상이 완전히 결렬된 상황"이라고 했다.

아울러 추 원내대표는 "(우원식 국회의장과 민주당은) 아직 최후통첩은 우리에게 하지 않았지만, 의장이 당초 예정된 시각에 국회 본회의를 강행할 의사가 확고하다고 현재 추론된다"며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특히 그는 우 의장에게도 "지금까지 어떤 중재력도 발휘하지 않고, 민주당 대변인처럼 일관되게 민주당 편을 들고 있음에 심심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의원 전원은 이날 저녁 '우원식 국회의장은 사퇴하라'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국회의장실 앞 통로에서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의원들은 김종양 의원의 선창으로 '협치파괴 책임있는 우원식은 사퇴하라', '일방적인 국회운영 우원식은 사죄하라', '국회정신 무시하는 이재명방탄 중단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민주당 단독 원구성안 통과 불가'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규탄 대회 중 한 의원은 소속 의원들에게 "표정 관리하고 이빨 보이고 웃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카메라에 모두 찍히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추경호 "민주, '운영위·과방위 포기' 협상안 거절…국정 발목잡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