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치매 어머니 차에 태우고 바다로 돌진한 아들, 긴급체포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해경이 지난 9일 발생한 전남 무안 선착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가 해상에 추락해 어머니와 형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차를 운전했던 동생을 긴급 체포했다.

목포해경이 9일 오후 무안군 홀통항 인근서 바다로 추락한 차량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해경]
목포해경이 9일 오후 무안군 홀통항 인근서 바다로 추락한 차량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해경]

전남 목포해양경찰서는 10일 존속 살해·자살 방조 혐의로 40대 남성 A(48)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5시5분께 무안군 홀통선착장에서 자신의 SUV 차량에 어머니와 50대 형을 태운 채 바다로 돌진, 어머니와 형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차에 함께 타고 있던 A씨의 어머니와 형은 심정지 상태에서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만이 차량 뒤편 유리창을 깬 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치매를 앓고 있는 어머니를 모시기가 힘들어지자 형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수사 과정에서 범행 사실을 인정했다.

해경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치매 어머니 차에 태우고 바다로 돌진한 아들, 긴급체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