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시민단체 “도청 나무 뽑아 주차장 만드는 충북도 규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임양규 기자] 충북도의 주차 공간 조성 사업과 관련,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10일 “기후위기 시대를 역행하는 충북도를 규탄한다”고 촉구했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는 내년 말까지 350대 규모의 주차 공간 조성을 위해 청사 내 나무를 제거했다”며 “김영환 지사가 발표한 ‘차 없는 도청’, ‘환경특별도, 충북’은 말뿐이었다”고 지적했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관계자들이 10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의 주차 공간 조성 사업 계획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한준성 기자]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관계자들이 10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의 주차 공간 조성 사업 계획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한준성 기자]

이어 “기후위기 시대인 지금, 도심에서 폭염을 완화할 수 있는 것은 나무와 숲밖에 없다”면서 “도심 주차장을 없애고, 나무와 숲을 만들어 대중교통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지금이라도 도청 주차 공간 조성 계획을 중단하고, 숲과 나무가 가득하고 대중교통 접근이 더 쉽고 편한 도청을 만들어 달라”고 강조했다.

도는 도청 주차 공간 재배치 등 교통체계 개편을 위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내년 말까지 신관동 뒤편에 350대 주차 공간을 갖춘 후생관 조성에 앞서 현재 정원을 정비 중으로, 주차 공간(100여대)을 확보하고 대형 정화조를 매설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지역 시민·환경단체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청주=임양규 기자(yang9@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시민단체 “도청 나무 뽑아 주차장 만드는 충북도 규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