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완주군의회 행감특위, '전주·완주 통합'에 집중 포화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9일 일정 행정사무감사 돌입…첫날부터 현미경 감사 예고

[아이뉴스24 박종수 기자] 전북자치도 완주군의회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주갑)는 10일부터 18일까지 9일간의 일정으로 집행부에 대한 ‘2024년도 행정사무감사’에 본격 돌입했다.

이주갑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행정사무감사는 군민의 대의기관인 의회가 집행부를 감시하고 견제하는 가장 효과적이면서 가장 강력한 수단”이라며 “집행부의 업무 전반에 대한 중간점검을 통해 적정성과 타당성을 면밀히 점검하고, 불합리한 제도는 개선하여 올바른 정책방향을 제시하는 등 군민의 복리증진과 군정발전을 도모해 달라”고 동료 위원들에게 당부했다.

완주군의회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가 행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완주군의회 ]
완주군의회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가 행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완주군의회 ]

행정사무감사를 본격 시작한 완주군의회 행감특위가 첫날부터 완주·전주 통합 등 중요 현안에 집중했다.

첫 질의에 나선 유이수 위원은 “완주군은 지속적이고 독자적인 성장과 발전이 충분한 동력을 가지고 있다”며 “통합 논의는 역사적 문화적 동질성에 기초한 통합보다 경제적 효과와 발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심부건 위원은 “완주·전주 통합은 전적으로 완주군민의 뜻에 달려 있다”며, “군사작전 하듯 급박하게 추진할 것이 아니라 원점에서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중기 위원은 “현 상황에서 완주-전주 행정구역 통합 논의보다는 인구 10만명이 다가오는 완주군의 미래 성장동력을 어떻게 확보할 것인가를 우선 고민해야 한다”며 "앞서 지난 95년 이후 무려 세 차례나 추진된 시·군통합 무산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의식 위원은 “군민과 충분한 논의와 공론화를 거치는 과정이 없는 행정구역 통합은 지역 주민들을 분열과 갈등의 소용돌이로 몰아넣고 지역발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못 박았다.

최광호 부위원장은 지난 4월 전주KBS·전북일보가 실시한 완주전주 통합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 “완주군민들이 여전히 반대(55%)하는 입장이 우세한 지표”라며, “군수님이 주장하는 주민의 뜻이 반대로 향하고 있는데 왜 명확히 찬·반 입장을 명확히 하지 않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규성 위원은 “통합을 위해선 복잡한 행정절차가 선행돼야 하고, 통합 이후에도 사회적 비용과 과도한 행정력 낭비 등이 수반될 것”이라며 “선출직은 주민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하고, “이제는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순덕 위원은 “군민을 뒤로 하고 행정통합을 밀어붙이려 하거나 분위기를 몰아가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며, ‘통합은 축제가 되어야 한다’는 발언은 적절한 발언이 아니라고 지적하고 “용어 사용을 적절히 해달라”고 주문했다..

김재천 위원은 섣부른 행정구역 통합 논란에 대해 “완주·전주 통합은 두 지역 간 상생과 화합을 위한 수많은 노력과 설득이 있어야 하고, 두 지역 주민이 동의해야만 성사가 가능한 일”며 “익히 알고 있듯 대다수의 완주군민이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완주·전주 통합에 대한 군수님의 정확한 입장표명이 필요하다”고 토로했다.

이주갑 위원장은 “완주·전주 통합 추진은 인위적이고 강제적인 접근 방식으로 지난 1997년과 2009년, 2013년 등 3차례나 행정구역 통합시도가 무산된 바 있다”면서 “완주군은 탄탄한 재정력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해 나가고 있으며, 수소특화국가산단 등 인구 10만, 전북 4대 도시로 독자적 성장잠재력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 현재 완주-전주 통합은 사실상 완주군에 실익이 없다”고 강조했다.

/전북=박종수 기자(bells@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완주군의회 행감특위, '전주·완주 통합'에 집중 포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