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현대차, 산불피해 지역 산림생태복원 나서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오닉 5 기반 드론 스테이션 활용

[아이뉴스24 홍성효 기자] 현대차가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트리플래닛과 '지속가능한 산림생태복원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10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류광수(왼쪽부터)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이사장과 최두하 현대차 경영전략사업부장,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이사가 '지속가능한 산림생태복원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10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류광수(왼쪽부터)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이사장과 최두하 현대차 경영전략사업부장,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이사가 '지속가능한 산림생태복원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차는 향후 5년간 관련 기관·기업과 함께 국내 최대 산불피해지인 동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산림 복원을 추진하고, 친환경 숲을 신규 조성한다. 새롭게 조성되는 숲은 현대자동차가 고객과 지역사회의 참여를 통해 2016년부터 운영 중인 대표 친환경 CSV 활동인 '아이오닉 포레스트'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또, 현대차는 산림복원·모니터링에 친환경 모빌리티인 '아이오닉 드론 스테이션'을 활용해 협약 당사자들과 생태계 복원을 위한 연구 협력도 추진한다. '아이오닉 드론 스테이션'은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5를 기반으로 제작된 산림경영용 특장차량으로, 트렁크 공간에 드론 스테이션을 만들고 차량 앞쪽 프렁크 공간에는 V2L 기술을 활용한 드론용 배터리 충전 데크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현대차와 협약 당사자들은 접근이 어려운 산불피해 지역 내 드론을 활용한 식재·산림 생장 과정의 주기적 모니터링, 데이터 수집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연구 협력을 추진해 산림경영 고도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 관점에서 국내 최대 산불 피해지 중심의 산림 복원을 추진하고자 했다"며 "현대차는 앞으로도 글로벌 CSV 이니셔티브 '현대 컨티뉴' 아래 여러 파트너들과 함께 친환경을 위한 진정성 있는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성효 기자(shhong0820@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대차, 산불피해 지역 산림생태복원 나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