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與 전대 룰, '민심 30% 반영' 무게…'지도체제 변경', 무산될 듯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역선택 방지·당대권 분리 조항도 '현행 유지' 가닥

여상규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헌당규개정특위 임명장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여상규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헌당규개정특위 임명장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가 10일 '민심 30% 반영' 전대 룰에 사실상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관심을 모은 '지도체제 변경'은 이번 특위서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여상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특위 4차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의견 접근이 많이 좁혀졌다"며 "내일 (최종 안이) 결론이 날 것 같다"고 했다.

여 위원장은 '집단지도체제도 위원 간 의견 접근이 이뤄졌느냐'는 말에 "접근이 있었다"며 "거의 만장일치로 이뤄졌고, 위원들이 7명 밖에 안 돼 이야기를 하면 설득이 되니 결론을 내기 위한 투표는 생각을 하지 않고 있었다"고 했다.

이날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숫자는 나오지 않았지만, 위원들은 전대 룰과 관련해 대체적으로 '70(당심) : 30(민심)' 쪽으로 이견을 좁혔다고 한다. 특위 관계자는 이날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최종 결정은 내일 날 것"이라면서도 "이날 회의에서 당초 8대 2를 주장하던 분들도 '조금 더 올라갈 수 있다'고 했고, 5대 5를 주장하던 분 역시 '좀 내려갈 수 있다. 수용은 가능하다'는 생각이었다"며 "그런 분위기 속에서 오늘 회의도 일찍 종료가 된 것 아니겠나"라고 설명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꺼내들었던 '2인 지도체제' 등 지도체제 변경 건도 위원들은 '논의하지 않는 것이 맞다'고 재확인했다고 한다. 이 관계자는 "전대 룰을 정하는 것이 메인이고, 지도체제는 다음에 논의하자는 분위기가 우세하다"며 "마땅한 대안을 짧은 기간 논의하기도 쉽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특위 활동 후반부에 논의가 계획돼있던 역선택 방지 조항과 당권·대권 분리 조항도 같은 이유 등으로 수정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역선택 방지 조항의 경우, 민심 반영 비율이 반이 채 되지 않는 만큼 논의 필요성이 높지 않다는 것이 특위 관계자의 주장이다.

특위는 오는 11일 회의에서 이같은 최종 당헌·당규 변경안을 확정해 비대위에 넘긴다는 계획이다. 여 위원장은 '내일 발표 후 비대위에 보고하는 절차를 밟느냐'는 말에 "그렇다"고 답했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전대 룰, '민심 30% 반영' 무게…'지도체제 변경', 무산될 듯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