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노관규 순천시장, "도시의 매력을 팔아, 사람을 모으고 지역경제로 연결해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프랑스 안시에서 '골목까지 퍼진 콘텐츠의 힘' 확인

[아이뉴스24 윤준호 기자] 노관규 전라남도 순천시장은 지난 8일, 9일(현지시각)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이 열리는 ‘프랑스 안시’를 방문하고 “도시의 매력을 팔아, 지역경제를 돌리는 전략이 인상깊다”고 전했다.

노 시장은 “안시는 알프스와 호수에서 자연을 팔고, 페스티벌 거리에서 문화를 팔고, 골목 파머스마켓에서 로컬을 팔고 있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안시호수를 거쳐 도심을 관통하는 바세운하 모습 [사진=순천시]
안시호수를 거쳐 도심을 관통하는 바세운하 모습 [사진=순천시]

먼저, 페스티벌 개막전 8일, 노관규 시장은 하루 3만 보를 넘게 걸으며 봉류극장, 파퀴에공원 등 페스티벌 준비현장을 살펴봤다. 또, 도심을 물로 연결한 바세운하, 골목길 시장 파머스마켓, 중세시대를 연상케하는 문화유적까지 도심 속살 곳곳을 둘러봤다.

다음날 9일에는, 과거 제지공장을 리모델링해 애니메이션 창조 허브공간으로 재탄생시킨 ‘이미지팩토리’를 방문했다. 안시 애니메이션 생태계의 근간이 되는 이미지팩토리는 공공기관-교육기관-기업이 서로 교류하는 혁신공간이다.

이곳에서 프랑수아 아스토르그 안시시장은 페스티벌 개막식과 유럽 의회선거가 맞물린 바쁜 일정임에도 순천시 일행을 따뜻하게 맞아줬다.

안시시장은 “안시는 생태도시이자 문화도시다. 아름다운 안시호는 도시 곳곳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있다. 여기에 예술가들과 협업하여 시작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은 세계적인 축제가 되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안시시장은 “순천도 훌륭한 정원을 갖고 있는 걸 알고 있다”며, “생태와 문화가 융복합된 순천을 꼭 한번 방문하고 싶다”고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다.

노 시장은 “어제 안시 곳곳을 다 돌아봤는데, 문화가 골목까지 잘 스며들었다”고 말했다. “자연의 힘과 문화의 힘이 만나면, 상상할 수 없는 시너지가 난다는 것을 느꼈다”며, “순천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전했다.

노 시장 일행은 마지막 일정으로 안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초청을 받아 개막식에 참석했다.

노 시장은 “일체의 의전과 형식이 생략된 오직 애니메이션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개막식이었다”며, “세계 각국에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애니메이션으로 서로 소통하는 모습에 놀랐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노 시장은 “순천도 올가을 문화콘텐츠로 페스티벌을 개최할 계획이다”며 “순천의 좋은 생태자원을 활용해 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순천=윤준호 기자(aa1004@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노관규 순천시장, "도시의 매력을 팔아, 사람을 모으고 지역경제로 연결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