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여야, 6·10 민주항쟁 의미 기리며 민주주의 퇴행 '네탓'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與 "야당 일방 독주로 6월 정신 무색해져"
野 "尹 정권 퇴행 심판했지만 독선 계속"

한덕수 국무총리와 참석자들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제37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4.06.10. [사진=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와 참석자들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제37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4.06.10.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6·10 민주항쟁 37주년을 맞아 여야가 민주주의 바로 세우기를 강조하면서도 '야당 일방 독주', '윤석열 정권 독선'이 각각 민주주의 퇴행을 부추긴다고 평가했다.

1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제37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는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성일종 사무총장과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 개혁신당 허은아 대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참석해 대통령 직선제 개헌을 이끌어 낸 6월 항쟁의 의미를 기렸다.

국민의힘은 6·10 민주항쟁 37주년을 맞아 "무너진 정의와 원칙을 복원하고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곽규택 수석대변인은 "직선제 개헌을 요구하며 전국으로 울려 퍼졌던 그날의 함성이 있었기에 지금 우리는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토대 위에 살아가고 있다"며 "하지만 '반독재·민주화'를 위해 분연히 일어났던 '6월 정신'이 무색하게도, 현재 국회에서는 거대 야당의 일방적 '독주'로 인해 의회민주주의가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어 안타깝다"고 논평했다.

그는 22대 국회의 '반쪽 개원'과 야당의 '특검', '탄핵' 압박을 언급하면서 "민의의 전당 국회는 대화와 타협이 실종된, 그리고 협치가 사라진 민주주의 위기 상황에 처해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협치와 관용으로 여·야가 함께 일하는 것이야말로 6월 정신을 올바르게 계승하는 일이다. 국민의힘은 6월 정신을 되새기며 무너진 정의와 원칙을 복원하고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은 "윤석열 정권이 들어서고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퇴보하고 있다"며 "민주주의의 퇴행을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승리의 역사를 기반으로 문민정부 출범, 지방자치제 시행, 수평적 정권교체, 촛불혁명 등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한 걸음씩 진보하였고 세계에 자랑할 만한 수준이 됐다"고 논평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를 향해 "국민은 총선에서 윤석열 정권의 무능과 퇴행을 준엄하게 심판했지만, 대통령은 총선 민심마저 거부하며 불통과 독선의 국정운영을 계속하고 있다"며 '채 해병 특검법' 거부 등을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 국민은 불의한 권력에 항거하고 끝내 무너뜨린 역사를 만들었고 기억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6월 민주항쟁의 정신으로 국민과 함께 민주주의의 퇴행을 막아내겠다"고 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여야, 6·10 민주항쟁 의미 기리며 민주주의 퇴행 '네탓'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