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엔씨-카이스트, 'FAIR AI 2024' 컨퍼런스 공동 개최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NC문화재단 사옥에서 AI 윤리 컨퍼런스 개최 예정

[아이뉴스24 정진성 기자] 엔씨문화재단(이사장 윤송이, 이하 재단)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함께 ‘FAIR AI 2024’ 컨퍼런스를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종로구 엔씨문화재단 사옥에서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엔씨문화재단이 카이스트와 'FAIR AI 2024'를 개최한다. [사진=엔씨소프트]
엔씨문화재단이 카이스트와 'FAIR AI 2024'를 개최한다. [사진=엔씨소프트]

‘FAIR AI 2024’ 컨퍼런스는 AI 기술의 올바른 개발과 사용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인공지능 윤리(AI Ethics)’를 집중 조명한다. 행사 슬로건은 ‘AI 윤리와 창의성이 이끄는 가장 인간적인 미래’다.

2020년부터 미국 하버드대, 매사추세츠공대(MIT), 스탠퍼드대의 AI 윤리 커리큘럼 연구를 후원해 온 재단은 최근 AI 윤리 정보 포털사이트 ‘FAIR AI’를 오픈하기도 했다.

재단은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AI 기술 발전으로 인한 다양한 분야의 윤리적 과제를 공유하고 국내 AI 윤리 분야의 발전 방향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계획이다.

컨퍼런스 첫날은 윤송이 이사장의 환영사와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의 축사로 시작해 총 2개의 세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기조 세션에서는 ‘인간과 AI가 균형 있게 공존하는 가장 인간적인 미래’를 주제로 △윤송이 이사장 △아구스틴 라요 MIT 인문예술사회과학대학장 △하정우 네이버클라우드 AI 이노베이션 센터장 △오카 미즈키 쓰쿠바대 교수의 강연과 토론이 진행된다.

이어지는 발제 세션에서는 주요 분야 전문가들이 AI 윤리 관련 이슈와 과제에 대해 발표한다. △윤정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연구위원(국방) △이숙연 특허법원 판사(법률) △케이시 베넷 드폴대 교수(의료) △문정욱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실장(정책) 등이 연단에 선다.

컨퍼런스 둘째 날은 다학제적 AI 개발자 윤리 교육인 '임베디드 에틱스(Embedded EthiCS)'의 현재와 발전 방향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다.

기조 강연은 △제임스 랜데이 스탠퍼드대 인간중심인공지능연구소(HAI) 공동소장 △메흐란 사하미 스탠퍼드대 교수가 맡았다. 오후 세션에는 국내외 임베디드 에틱스 교육의 방향성에 대해 △케이슬린 크릴 노스이스턴대 교수, △천현득 서울대 교수가 발표하고 전문가들과 토론을 이어갈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컨퍼런스는 인간과 AI가 공존할 미래 방향성을 제시하고 컴퓨터 공학과 인문학, 사회과학이 결합된 다학제적 AI 윤리 교육인 ‘임베디드 에틱스’를 국내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내 AI 윤리 관련 연구와 교육 분야 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진성 기자(js4210@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엔씨-카이스트, 'FAIR AI 2024' 컨퍼런스 공동 개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