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황운하 "산자위원장도 야당이 맡아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가 10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의 야당 선임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0. [사진=뉴시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0. [사진=뉴시스]

황 원내대표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제출한 상임위원장 배분안에 더해서 산자위원장도 야당이 맡아야 할 합리적인 이유가 생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지난 3일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 브리핑을 통해 포항 앞바다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을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이 발표 이후 유전 개발의 낮은 성공 가능성뿐 아니라 입찰 당시 액트지오사가 4년간 영업세를 체납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관련 의혹이 커지고 있다.

지난 9일 민주당은 "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영일만 석유 사업에 대해 입찰 과정, 사업성 평가 결과자료, 자문단 명단, 회의록, 결과보고서 등 자료를 요구했지만, 여전히 깜깜무소식"이라며 "액트지오의 세금 체납과 법인 자격 문제까지 불거졌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어 황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 "지난 5일 국회 첫 소집 불참부터 향후 상임위 불참까지 회의 불참 일수만큼 세비를 반납하라"고 했다. 그는 "국회법에 따르면 여당이 선언한 보이콧은 국회 운영의 작은 돌뿌리조차 되지 못한다"며 "국민의힘이 국회 보이콧으로 얻을 수 있는 결과는 세비 반납"이라고 덧붙였다.

또 우리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데 대해 "지난 2015년 조준 사격 사건처럼 군사적 충돌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를 규탄한다"면서도 "오물풍선의 직접적 원인이 대북 전단 살포라는 점에서 통일부의 행태는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불안한 국민은 윤석열 정부에 묻고 있다"며 "천공의 오는 2025년 통일 예언 때문이냐"고 비꼬았다. 이어 "한반도에 전쟁이 나면 재래식 무기로는 하루 6만명, 핵전쟁이 일어나면 210만명이 사망한다고 한다"며 "윤석열 정권이 켠 확성기는 공습 사이렌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황운하 "산자위원장도 야당이 맡아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