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이재명 "남북 모두 패배자되는 '치킨게임' 중단해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남북 '쌍방대응', 국민 안전 고려하는지 의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0.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0.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남북 긴장 관계가 고조되는 것과 관련해 "남북 모두가 패배자가 되는 유치한 치킨게임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호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물을 남쪽으로 날려 보내고 거기에 대응한다고 군사합의를 파기해 북측으로 확성기를 다시 설치하는 등 남측의 태도가 너무 유치하지 않은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유치한 것까진 좋은데, 북측의 교전 사격을 유발할 것 같다"며 "남측은 북측을 향해 10배 대응 사격하고, 북측은 또 남측을 향해 더 큰 보복을 하면 결국 마지막은 국지전 또는 전쟁으로 비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저는 쌍방의 대응을 보면서 남북 당국들이 과연 국민의 안전을 고려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며 "서로 자중하고 서로 공존할 길을 찾아야 하는 만큼, 북한 당국을 규탄하면서도 남한 당국의 자중과 신중한 대응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달려 있지 않은가"라면서 "군에 자식을 보낸 부모님들이 오물풍선 날아온다고 주말에 비상경계 근무 실시로 인해 휴가도 못 나오고, 혹시 이러다 제대도 못 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국민을 불안하지 않게 하는 것, 국민의 생명과 안전의 위해가 최소화되도록 하는 것, 남북 간의 군사적 충돌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시기 대출금을 10년 이상 장기분할 상환하도록 관련 법을 조속히 제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민생의 모세혈관이라고 할 수 있는 소상공인이 생사의 벼랑으로 계속 몰리고 있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19 시대 대출원금 상환도 다가오고 있다"며 "모세혈관이 막히면 생명을 잃는 것처럼 골목상권 소상공인들의 위기를 그대로 방치하면 경제에 심각한 손상이 오게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여당을 향해서도 "민생 지키기에 동참하시길 바란다"며 "장기분할 상환 문제는 정부가 마음만 먹으면 오늘이라도 당장 집행할 수 있는 만큼, 이 점에 대해서 동의한다면 곧바로 시행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재명 "남북 모두 패배자되는 '치킨게임' 중단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