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배재규 한투운용 대표 "기술주가 지배하는 시대"…실적·밸류보다 중요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한투운용, 'ACE 빅테크 간담회' 개최…빅테크 밸류체인 액티브 상장 앞둬
아담 시셀·김덕진 등 강연자 초빙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세상이 테크로 바뀌었다."

배재규 한국투자신탁운용 대표는 투자에 있어 분기 실적·밸류에이션 등을 고려하기보다, 테크 기업에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재규 한국투자신탁운용 대표가 10일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ACE 빅테크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황태규 기자]
배재규 한국투자신탁운용 대표가 10일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ACE 빅테크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황태규 기자]

한국투자신탁운용은 10일 오전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ACE 빅테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미국시장을 이끌고 있는 빅테크 기업 투자와 관련해 전문가들의 분석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배 대표는 세미나를 시작하면서 "2000년대 이후 인터넷 보급이 보편화되면서 세상은 기술주가 지배하는 시대로 변화의 길을 걷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평생 자본시장에서 일해보니, 장기적인 미래에 투자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투자 방법"이라며 "분기 실적 전망이나 밸류에이션 보다 장기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최선의 성과를 염두에 두고, 테크 기업에 투자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테크기업 중에서도 인터넷 연결 수단(Gateway)인 스마트폰의 대표기업 '애플', 기술을 구체적으로 실현할 반도체의 대표기업 '엔비디아', 정보 검색과 데이터센터의 대표기업 '구글', 인공지능(AI) 투자를 가장 적극적으로 하는 '마이크로소프트'에 집중해 ACE 빅테크 밸류체인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 시리즈를 선보이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오는 11일 ACE 빅테크 밸류체인 액티브 ETF 시리즈 4종(△ACE 구글밸류체인액티브 ETF △ACE 마이크로소프트밸류체인액티브 ETF △ACE 애플밸류체인액티브 ETF △ACE 엔비디아밸류체인액티브 ETF)을 유가증권시장에 신규 상장할 예정이다.

아담 시셀 그래비티자산운용 대표 [사진=황태규 기자]
아담 시셀 그래비티자산운용 대표 [사진=황태규 기자]

세미나의 첫 번째 발표자는 '돈은 빅테크로 흐른다'의 저자이자 그래비티자산운용 대표인 아담 시셀이 맡았다.

아담 시셀 대표는 "세상은 변화하고 있다"며 "1990년대에는 IT 기업 중 시가총액 10위권에 이름을 올린 곳이 단 두 곳에 불과했지만, 2020년대에 들어서는 8개의 기업이 시가총액 10위권 내에 있는 것은 물론 시가총액 1~3위를 차치하고 있다(2021년 기준)"고 설명했다.

이어 "빅테크 기업들은 승자독식 구조와 브랜드 가치 등에 기반해 경제적 해자를 누린다"며 "모든 기술주가 아닌 경제적 해자를 구축한 대표기업에 투자하는 것이 부를 축적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두 번째 발표자로는 김덕진IT커뮤니케이션연구소의 김덕진 소장이 나섰다.

김 소장은 "생성형 AI 산업이 발전하며 테크 기업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향후 AI 산업은 상상을 뛰어넘는 자본력을 기반으로 경쟁에서 우위를 점한 빅테크 기업들 위주로 재편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은 김승현 한국투자신탁운용 ETF컨설팅담당이 장식했다.

김 담당은 "AI 산업을 지배하는 빅테크 기업와 밸류체인 기업에 투자하는 ACE 빅테크 밸류체인 액티브 ETF 시리즈 4종을 선보이게 됐다"며 "4종의 상품은 각각 엔비디아(AI 반도체), 마이크로소프트(생성형 AI), 구글(검색·클라우드), , 애플(온디바이스 AI)에 집중투자 하는 동시에 각 기업과 연관된 밸류체인에 투자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전했다.

이어 "미국 주식시장은 빅테크 기업을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고, 매그니피센트7으로 통칭하는 빅테크 상위 7개 기업의 영향력은 기술혁신을 거치며 더욱 커지고 있다"며 "ACE 빅테크 밸류체인 액티브 ETF 시리즈의 상장은 투자자들이 빅테크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에 동시 투자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태규 기자(dumpling@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배재규 한투운용 대표 "기술주가 지배하는 시대"…실적·밸류보다 중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