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독립유공자 후손 72명, 1박 2일 캠프서 소통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정종윤 기자]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한 곳에 모여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독립기념관은 지난 6~7일 현충일을 맞아 독립유공자 후손 가족 72명을 초청해 가족 캠프 ‘다 함께 1박 2일’을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다 함께 1박 2일’은 독립유공자 가족 3대가 모여 선열들의 독립운동에 대한 가치를 되새기고, 세대·후손 간 소통하며 의미있는 시간을 갖는 가족 캠프다.

독립유공자 후손 72명이 독립군 체험학교에서 신흥무관학교 학생들의 일상생활을 알아보고 있다 [사진=독립기념관]
독립유공자 후손 72명이 독립군 체험학교에서 신흥무관학교 학생들의 일상생활을 알아보고 있다 [사진=독립기념관]

이번 캠프는 ‘선열들이 지킨 우리의 영토와 역사’를 주제로 신흥무관학교 학생들의 일상생활로 알아보는 독립군의 삶과 정신을 체험하고 전시관과 야외전시에서 자신의 선조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후손들은 선열들의 활동을 조사해 발표하고 가족만이 알 수 있는 숨겨진 독립운동 이야기를 서로 소개했다.

전북 임실에서 3·1운동을 주도했던 이용의 후손은 “아이가 어려서 독립운동의 가치를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고민중이었는데 프로그램을 통해서 독립운동을 생각하고, 바라보는 방향에 대해 잘 전달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독립유공자 후손 72명이 가족캠프를 마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독립기념관]
독립유공자 후손 72명이 가족캠프를 마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독립기념관]

/천안=정종윤 기자(jy0070@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독립유공자 후손 72명, 1박 2일 캠프서 소통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