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 3개월 연속 85% 넘겼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89.1%…지역별 편차 커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전국 아파트의 경매 낙찰가율이 석 달 연속 85%를 넘겼다. 서울은 89.1%에 달했는데, 지역별 편차가 컸다.

10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2903건으로 전달(3144건) 보다 241건이 줄었다. 이 중 1103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전월(40.6%) 보다 2.6%포인트(p) 하락한 38.0%였다.

낙찰가율은 전월(86.1%) 대비 소폭(0.7%p) 하락한 85.4%였다. 석 달 연속 85%선을 웃돌았다. 평균 응찰자 수는 7.8명으로 전달(8.0명)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전국 아파트 진행건수 및 낙찰률, 낙찰가율 [표=지지옥션]
전국 아파트 진행건수 및 낙찰률, 낙찰가율 [표=지지옥션]

지역별로 서울 아파트 경매 진행 건수는 275건으로 전달(351건) 보다 76건이 줄었다. 낙찰률은 42.5%로 전월(45.3%) 대비 2.8%p 하락했다. 낙찰가율은 전월(90.6%) 대비 1.5%p 내린 89.1%를 기록했다.

경기 아파트 진행건수는 599건으로 전월(650건) 보다 51건이 감소했다. 낙찰률은 40.4%로 같은 기간 7.0%p 하락했다. 낙찰가율은 86.4%로 1.3%p 떨어졌다. 평균 응찰자 수는 10.1명으로 전월(11.4명) 대비 1.3명이 감소했다.

인천 아파트는 진행건수는 270건으로 전달(217건) 보다 약 24%가 늘었다. 낙찰률은 38.9%로 전월(35.0%) 보다 3.9%p 상승했다. 낙찰가율은 전달(79.3%) 대비 3.2%p 오른 82.5%를 기록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10.5명으로 전달(8.7명) 보다 1.8명이 증가했다.

지방 5대 광역시 중 대구는 전월(85.4%) 보다 1.5%p 상승한 86.9%를 기록했다. 이는 2022년 4월(91.9%) 이후 2년 1개월 만에 최고치다. 부산은 1.2%p 상승한 79.0%, 광주는 0.6%p 오른 83.3%로 집계됐다. 반면 울산(82.7%)으로 전달(87.2%) 대비 4.5%p 하락했다. 대전(87.6%)은 전월(87.7%) 대비 0.1%p 내렸다.

강원(92.9%)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월(83.8%) 보다 9.1%p 오르면서 2022년 9월(99.4%) 이후 1년 8개월 만에 처음으로 90%선을 넘겼다. 경남(81.0%)과 충북(87.8%)이 각각 3.8%p, 2.6%p 상승했고, 충남(82.3%)은 전달 보다 0.3%p 올랐다.

전북은 4.2%p 하락했고, 경북(80.0%)이 3.8%p, 전남(78.8%)은 1.1%p 떨어졌다.

진행건수 23건 가운데 14건이 낙찰된 제주 아파트 낙찰가율은 80.0%였다. 19건 중에서 9건이 낙찰된 세종은 82.8%였다.

/이효정 기자(hyoj@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 3개월 연속 85% 넘겼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