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파타야 살인 사건' 용의자들, 현지 언론+디지털 교도소에 '신상 공개'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태국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한국인 용의자 3명의 신원이 현지 언론과 디지털 교도소를 통해 공개됐다.

태국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한국인 용의자 3명의 신원이 현지 언론과 디지털 교도소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더 네이션 캡쳐]
태국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한국인 용의자 3명의 신원이 현지 언론과 디지털 교도소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더 네이션 캡쳐]

더 네이션, 방콕 포스트 등 태국 현지 언론은 지난 15일(현지시간) "한국 경찰이 파타야 살인 사건 피의자 3명 중 2명을 체포했다"고 보도하며 이들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용의자는 A(24)씨, B(27)씨, C(29)씨로 A씨는 지난 12일 한국에서 체포됐고 B씨는 14일 캄보디아에서 붙잡혔다. 남은 C씨는 태국에서 미얀마로 도주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현지 언론은 붙잡힌 용의자 2명의 여권 사진과 함께 이들이 현지 가게와 길거리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모습도 모자이크 없이 노출했다.

국내에서는 아직 이들에 대한 신상정보공개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으나, '디지털 교도소'가 이들의 얼굴을 추가 공개한 것으로 확인됐다.

태국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한국인 용의자 3명의 신원이 현지 언론과 디지털 교도소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디지털 교도소 캡쳐]
태국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한국인 용의자 3명의 신원이 현지 언론과 디지털 교도소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디지털 교도소 캡쳐]

현재 디지털 교도소엔 '태국 한국인 관광객 납치 살해 사건 000, 000, 000'이라는 제목으로 용의자들의 얼굴이 나온 사진이 올라온 상태다.

디지털 교도소는 범죄자 신상을 공개하는 사이트로 지난 2020년 사적 제재 논란으로 폐쇄됐다 최근 다시 개설됐다.

A씨 등 일당들은 지난 3~4일께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 30대 남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대형 플라스틱 통에 시멘트와 함께 넣어 호수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의자 일당이 지난 7일 피해자 모친에게 "당신 아들이 마약을 버려 손해를 입혔다. 몸값 300만바트(한화 약 1억1000만원)를 보내지 않으면 아들에게 위해를 가하겠다"는 내용의 협박 전화와 문자 메시지 등을 보낸 점을 토대로 범행 동기를 수사 중이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파타야 살인 사건' 용의자들, 현지 언론+디지털 교도소에 '신상 공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