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경북도, 48개 농어촌마을에 초고속인터넷 서비스 확대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농어촌 초고속인터넷망 구축 지원을 위한 사업 협약 체결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경북도는 도농 간 정보통신 인프라 격차를 해소를 위한 '2024년 농어촌주민 통신 접근성 보장 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정보 통신 소외지역인 농어촌에 초고속인터넷망 구축을 위해 추진하며 경상북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사가 구축 비용을 분담한다.

초고속인터넷망 설치작업. [사진=경북도청]
초고속인터넷망 설치작업. [사진=경북도청]

그동안 농어촌 지역은 가구 수가 적어 통신설비 투자 대비 수익성이 낮아서 통신사의 인프라 투자가 적극적이지 못해 소외되는 등 도민 불편과 부담이 컸다.

경북도는 올해 11월 말까지 7억2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48개 행정리에 100Mbps급 초고속인터넷망을 구축한다.

설치 지역은 포항1, 영천1, 상주7, 의성7, 예천1, 청송16, 영양2, 영덕3, 고령2, 봉화2, 울진6 개소이다.

도는 초고속인터넷망이 구축되면 빠른 속도의 인터넷 사용이 가능해짐에 따라 정보획득, 교육, 금융, 민원 등 인터넷 기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돼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는 등 주민 삶의 질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정우 메타버스과학국장은 "도내 구석구석까지 초고속인터넷 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통신 인프라 구축과 음영지역 해소에 아낌없는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경북도, 48개 농어촌마을에 초고속인터넷 서비스 확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