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최악의 시나리오' 피한 22대 국회, 협치 열릴까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거대야당 국회의장 후보 우원식
민주당 의원들, '개혁' 보다 '협상' 선택
당정 상대 '강온 전략' 병행 가능
당내 반발 재우며 '이재명 연임'도 청신호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우원식 의원이 당선되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대정부·여당 전략의 선택지가 늘어났다. 자칫 강성 일변도로 흐를 뻔한 22대 국회에 협치 공간이 마련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우원식 국회의장을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우원식 국회의장을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당은 16일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우 의원을 선출했다. 경선 기간 동안 명심(明心·이재명 의중)이 추미애 당선인으로 기울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으나 당심 선택은 우 의원이었다.

4·10 총선 이후 '민심'을 강조한 민주당이 22대 국회에서 '김건희 특검법·방송3법·노란봉투법' 등 민생·개혁 법안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여권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범야권이 192석에 불과한 만큼, 대통령이 재의를 요구한다면 여당에서 최소 8석의 동의를 이끌어내야 한다. 이런 셈법에 따라 민주당에서는 경선 과정에서 협상력을 강조한 우 의원에게 표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우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양당 원내대표의 협의 과정에 당연히 중재자로서 참여하게 될텐데, 단순히 중재가 아니라 국민에게 바른 방향으로 가도록 의장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협상을 강조했다.

또 "여야 합의를 존중하지만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법인데 정말 진전이 안되고 정략적인 문제로 잘 안된다면 국민의 동의를 얻어서 직권상정할 것"이라며 여야를 향해 다시 한 번 협상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을 요구했다.

전문가들은 우 의원이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데 대해 그나마 최선의 선택을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강 대 강 대치가 불가피해 보이던 22대 국회에서 민주당이 강온(협상·입법강행) 전략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분석했다.

최요한 정치평론가는 "(민주당이) 그나마 최선의 선택을 했다"며 "(22대 국회 초반) 강 대 강으로 가는 것이 결코 좋지 않다고 생각했던 사람들이 우 의원을 뽑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 의원 선출로 인해) 민주당과 이 대표로서는 '강경'과 '덜 강경'의 선택지를 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우 의원 후보 당선과 관련해 "(민주당이)강경 드라이브를 나중에 걸 필요성이 있을 경우, (강경 드라이브를) 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우 의원이) 선출되면서 (친명 일색에 대한) 당내 반발 강도도 약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며 "이 대표가 당대표 연임으로 가는데 더 좋은 환경이 만들어졌다"고 덧붙였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최악의 시나리오' 피한 22대 국회, 협치 열릴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