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이재명, 우원식에 "기계적 중립 보단 '민의'에 중심 둬달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이-우, 22대 국회 '협력적 관계' 구축 공감대
이재명 "윤 정부 국정 횡포·역주행 막아달라"
우원식 "국회 민심과 안 맞으면 법대로 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우원식 국회의장 후보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손을 잡고 있다. 2024.05.16.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우원식 국회의장 후보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손을 잡고 있다. 2024.05.16.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 의원이 22대 국회에서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16일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우 의원을 만났다.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것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그는 "우 의원은 당내에서 가장 개혁적이고 진보적인 정책을 추진해 왔던, 가장 현장에 가까운 정치인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생의장, 개혁의장, 현장과 함께하는 의장이 되겠다는 말씀을 출마하면서 했던 것으로 아는데, 평소 가진 생각을 표현한 만큼 이 말씀에서 결코 벗어나지 않으리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국회의장으로서 바라는 역할에 대해선 "22대 국회에 국민이 가지는 기대는 국정의 균형추 역할을 제대로 해주고 삼권분립을 제대로 지켜달라는 뜻"이라면서 "3부의 한 축으로서 국정의 횡포와 역주행을 막고 국민의 뜻이 일상적으로 국정에 반영될 수 있게 하는 역할을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정부여당이 지금 폭주를 하고 있을 때, 우리 국회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하고 민주당에 압도적 다수 의석을 부여한 이유가 무엇인지를 너무 잘 아실 것 같다"며 "국회 운영도 기계적 중립이 아닌 '민의'를 중심에 둔 운영을 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에 우 의원은 "22대 전반기 국회 2년 동안 민주당과 국회가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성과를 내는 것에 집중하고 늘 그래왔듯 이 대표와 긴밀히 소통하며 일을 해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는 "저는 민심을 받드는 의장이 돼서 민생국회, 개혁국회를 반드시 실천하겠다"며 "다만 민심에 맞지 않게 흘러간다면 국회의 대표로서 국회법이 규정하는 의장의 권한을 최대한 살려 나가는 것도 한편으로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이 대표의 '기본사회 비전' 정책에 대한 지원도 약속했다.

그는 "이 대표가 함께 꿈꿔온 기본사회라는 비전이 대한민국의 미래가 될 수 있도록 의장으로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우리나라가 가야될 길은 모든 국민이 기본적 권리를 누릴 수 있는 사회라 생각하기 때문에 이 일을 손 놓고 있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자신이 의장 후보로 선출된 배경에 대해 "명심과 당심은 민심과 연결돼 있고, 민심의 물꼬를 어떻게 트느냐가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과제였기 때문에 당선자와 국회의원 모두가 집중한 결과가 오늘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논란은 민주당 화합에 도움이 되지 않고 저는 아직도 민주당 당원이기 때문에 우리 모두 민주당이란 사실에 변함이 없다는 말씀을 드리며 최선을 다해 맡겨진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재명, 우원식에 "기계적 중립 보단 '민의'에 중심 둬달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