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이칠구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 영월~삼척 고속도로 조기 착공 등 7개 현안 사업 건의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이칠구 경상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은 16일 삼척 쏠비치호텔에서 개최된 대한민국시도의회운영위원장협의회(회장 이칠구) 제10대 후반기 제8차 정기회를 주재했다.

이칠구 회장은 개회사에서 "주민소환제, 주민감사, 주민참여예산 등 지방자치단체의 투명한 운영을 위한 주민참여 제도가 많지만, 내용과 성과는 실효성을 담보하지 못한다"며 "실질적 주민자치가 가능하도록 회원들과 합심해 중앙정부에 지속적 건의 등을 통해 지방자치의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6일 이칠구 대한민국시도의회운영위원장협의회장이 삼척 쏠비치호텔에서 열린 제10대 후반기 제8차 정기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경북도의회]
16일 이칠구 대한민국시도의회운영위원장협의회장이 삼척 쏠비치호텔에서 열린 제10대 후반기 제8차 정기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경북도의회]

이날 정기회에서는 '한돈산업 육성을 위한 법률 제정 촉구 건의안', '울산과학기술원 과학영재학교 설립 근거 마련을 위한 관련법 개정 촉구 건의안', '영월~삼척 고속도로 조기착공 촉구 건의안' 등 7건의 안건이 논의됐다.

특히, 강원특별자치도의회에서 제출한 '영월~삼척 고속도로 조기착공 촉구 건의안'은 폐광 이후 기울어진 강원 남부권의 경제를 견인할 교통인프라 구축을 건의하는 것으로, 교통인프라 구축 여부가 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협의회 차원에서 중앙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이칠구 협의회장은 "강원 남부권은 1960~70년대 탄광산업을 이끌며 우리나라의 경제발전에 기여한 대표적인 산업이었지만, 정부의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 이후 성장동력을 상실한 상황"이라며 "지역마다 대표적인 산업이 있지만 언제든지 어려운 상황을 마주할 수 있으며, 우리 협의회에서 어려움에 처한 지역의 현안을 꼼꼼히 챙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시도의회운영위원장협의회는 전국 시·도의회의 공동 관심사를 협의하고 의회 운영에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지역의 숙원과제 해결과 지방자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단체로, 월 1회 정기회를 개최하고 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칠구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 영월~삼척 고속도로 조기 착공 등 7개 현안 사업 건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