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경북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들, 혁신과 개혁 위한 참여권 강화 촉구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북 13개 지역 권리당원들은 16일 경북도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북도당의 혁신과 개혁을 위한 당원의 권리 강화를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문에서 "경북이 험지임에도 불구하고 수십 년간의 노력으로 1만 명의 권리당원 시대를 맞이했지만, 도당은 당원들의 뜻을 배척하고 소통을 단절시키며 독선적인 운영을 보여 왔다"며 "이번 총선에서도 당선자가 없었고, 6년 전 포항과 구미 지역에서 40%가 넘는 득표율을 넘긴 적도 있었지만 그러한 지지세를 유지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16일 더불어민주당 경북 13개 지역 권리당원들이 경북도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경북 권리당원들.]
16일 더불어민주당 경북 13개 지역 권리당원들이 경북도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경북 권리당원들.]

이어 "경북민주당을 바꾸기 위해서는 뼈를 깎는 개혁이 필요하며, 당원들의 시대적 요구를 따르지 않고 당내 개혁을 가로막는 경북민주당의 기득권을 혁신하고 뿌리 깊이 자리한 불합리함을 개혁해 환골탈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의원과 권리당원의 표 등가성 문제를 지적하며 "대의원에 할당된 최고 20:1의 등가성은 540여 대의원 표가 19표로 확정될 경우 1만 경북 권리당원들의 숫자를 넘어서는 표의 결과로 비추어 볼 때, 당의 주인이라는 권리당원들의 목소리가 전혀 반영될 수 없는 구조"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민주당 내의 의사결정권은 원내외 지역구 위원장, 특히 국회의원들과 당직자들에게 독점되어 있으며, 당헌당규에 보장된 당원의 권리는 무시된 지 오래되었다"며 "당원에게는 의무만 있고 권리는 없으며, 필요할 때 동원용으로 쓰일 뿐 실질적으로는 당의 의사결정에 참여할 방법이 없는 무기력한 존재로 머물기를 강요받아 왔다"고 토로했다.

이에 권리당원들은 전당대회 기준으로 경북도당의 대의원 대 권리당원 표 등가성을 1:1로 요구할 것과 중앙당, 시·도당 당직자를 고정 배치하지 말고 전국 지역으로 순환시키고 당원들의 평가를 받는 시스템 구축, 지역위원장 선출에 단독이 아닌 경우 반드시 경선을 진행하고 진행 과정을 해당 지역위원회 당원들에게 공개, 경북 민주당의 개혁을 위해 당원들과 소통할 수 있는 특별위원회 구성 등 4개 항목을 경북도당에 요구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경북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들, 혁신과 개혁 위한 참여권 강화 촉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