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공영민 고흥군수, 햇마늘 첫 수매 현장 방문…농가 출하가격 점검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김상진 기자] 공영민 전라남도 고흥군수가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기 위해 지난달 양파 수확 현장 방문·벌마늘 피해 농가 방문에 이어, 이번에는 마늘 유통 현장을 방문해 활발한 소통 행보를 계속해 나가고 있다.

16일 고흥군에 따르면 공영민 군수는 이날 풍양농협과 녹동농협 수매 현장을 방문해 수확 동향을 파악하고 농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공영민 고흥군수(오른쪽)가 풍양농협 공판장에 집하된 마늘을 보며 도매시장 마늘가격 동향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고흥군]
공영민 고흥군수(오른쪽)가 풍양농협 공판장에 집하된 마늘을 보며 도매시장 마늘가격 동향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고흥군]

이 자리에는 수매 첫날 수매가격과 수매량을 살피러 온 농가와 중매인, 농협 관계자 등이 현장을 찾아 올해 마늘 수매에 대한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고흥군은 생산 농가의 고령화로 작년보다 재배면적이 11% 감소한 가운데 올해는 전국적으로 2차 생장(벌마늘) 피해 규모가 심각해 생산량은 평년에 비해 대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군에서는 농업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로부터 저온 피해 마늘의 농업 재해가 인정된 만큼 오는 20일까지 피해조사를 마치고 신속히 국비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수매 현장을 찾은 공영민 군수는 농협 관계자에게 “올해와 같은 이상 기후로 농민이 힘들수록 농협이 중심이 돼 판로의 다양화와 올바른 유통구조로 정착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고흥군에서는 햇마늘 유통시스템 구축을 위해 녹동농협과 풍양농협에 마늘 건조 시설과 공판장 정비를 지원하고 있다.

또, 마늘 출하 시기 조절을 위해 농가에 매년 소형 저온 저장고 300동 이상을 공급하고 있으며, 수확기의 안정적인 인력 수급 방안으로 계절 근로자와 농촌 인력센터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고흥=김상진 기자(sjkim9867@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공영민 고흥군수, 햇마늘 첫 수매 현장 방문…농가 출하가격 점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