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KOMERI, 선박 LNG 연료공급펌프 실증 위한 업무협약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KOMERI)이 16일 ㈜유일, ㈜발맥스기술, 협성철광㈜, 현대중공업터보기계와 ‘다목적 해상실증 선박의 액화천연가스(LNG) 연료공급펌프 기자재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다목적 해상실증 선박은 산업통상자원부와 부산광역시의 지원을 받아 오는 12월 인도를 목표로 건조 중에 있다.

대상선박은 제품개발 및 육상성능검증이 완료됐으나, 선박 적용에 대한 사용 실적(track record)의 부재로 시장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조선해양기자재 기업의 시장진입 기반을 제공하기 위해 시작됐다.

강동혁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KOMERI) 본부장(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선한경 ㈜유일 이사(앞줄 왼쪽), 홍석희 협성철광㈜ 대표(앞줄 가운데), 윤정식 ㈜발맥스기술 이사(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김진영 현대중공업터보기계 이사(앞줄 오른쪽)가 16일 ‘다목적 해상실증 선박의 액화천연가스(LNG) 연료공급펌프 기자재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KOMERI)]
강동혁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KOMERI) 본부장(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선한경 ㈜유일 이사(앞줄 왼쪽), 홍석희 협성철광㈜ 대표(앞줄 가운데), 윤정식 ㈜발맥스기술 이사(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김진영 현대중공업터보기계 이사(앞줄 오른쪽)가 16일 ‘다목적 해상실증 선박의 액화천연가스(LNG) 연료공급펌프 기자재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KOMERI)]

다목적 해상실증 선박은 17K DWT(Deadweight Tonnage) 벌크선이며, 최신 2행정 고압 이중연료 추진엔진(ME-GI)을 탑재해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선박 인도 이후에는 석회석 운반을 위한 정기선 항로에 투입될 계획으로 실질적인 해상 실증을 선도할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에 참여한 KOMERI는 다목적 해상실증 선박의 선주 자격으로, ㈜유일은 선박 건조를 진행 중에 있다.

㈜발맥스기술은 연료공급시스템의 전체 설계, 협성철광(주)은 고압펌프 공급, 현대중공업터보기계는 저압펌프 기자재를 공급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LNG 연료공급펌프 기자재의 최초 해상실증을 위해 적극적으로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이들 제품은 지난해에 공급계약이 체결됐고 설계 및 개발, 성능시험, 선급 형식승인을 모두 마친 상태로, 현재 해상실증 단계만 남았다.

강동혁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KOMERI) 본부장은 “우수 기술로 개발된 LNG 연료공급펌프 기자재의 원활한 시장진입을 위하여 다목적 해상실증 선박을 활용한 최초 해상실증의 결실은 국내 기자재 기업의 기술력을 입증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해상실증 단계까지 관련 기관들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기자재의 사용실적을 쌓을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KOMERI, 선박 LNG 연료공급펌프 실증 위한 업무협약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