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전시된 초상화 내려달라 요청한 억만장자, 이유는 "너무 못생기게 그렸어"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한 억만장자 여성 사업가가 국립미술관에 자신의 초상화를 전시회에서 내려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한 억만장자 여성 사업가가 국립미술관에 자신의 초상화를 전시회에서 내려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사진은 지나 라인하트. [사진=유튜브 채널 'ABC News (Australia)']
한 억만장자 여성 사업가가 국립미술관에 자신의 초상화를 전시회에서 내려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사진은 지나 라인하트. [사진=유튜브 채널 'ABC News (Australia)']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15일(현지시간) 호주에서 광산업으로 억만장자가 된 지나 라인하트가 호주 미술계의 최고 전통과 영예를 자랑하는 '아치볼드상'을 수상한 빈센트 나맛지라의 전시회에 걸린 자신의 초상화를 없애달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주 국립미술관은 이를 거절했다. 미술관은 성명을 통해 "초상화를 철거하려는 노력을 거부하며, 소장품과 전시물에 대한 대중의 대화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 억만장자 여성 사업가가 국립미술관에 자신의 초상화를 전시회에서 내려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사진은 지나 라인하트의 초상화. [사진=영국 일간지 가디언 캡처]
한 억만장자 여성 사업가가 국립미술관에 자신의 초상화를 전시회에서 내려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사진은 지나 라인하트의 초상화. [사진=영국 일간지 가디언 캡처]

이어 "국립미술관에서 전시된 작품의 예술적 가치에 대한 역동적 논의는 항상 있어왔다"며 "우리는 사람들이 예술을 탐구하고 경험하며 배울 수 있도록 영감을 주기 위해 호주 대중에게 예술 작품을 제공한다"고 거절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라인하트의 초상화는 나맛지라가 캔버라 갤러리에 전시한 수많은 초상화 중 하나이다. 전시회는 오는 21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시된 초상화 내려달라 요청한 억만장자, 이유는 "너무 못생기게 그렸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