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與 지도부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매우 마땅"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황우여 "초당적 협의로 개헌 통해 반드시 담을 것"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공법 3단체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공법 3단체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국민의힘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이틀 앞둔 16일 관련 단체들과 간담회를 갖고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의지를 재차 밝혔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공법 3단체 간담회에서 "국민의힘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확고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총선에서도 당은 5.18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공약으로 발표했고, 윤석열 대통령께서도 대선 후보 당시 5.18정신은 우리 헌법 가치를 지킨 정신으로 당연히 개헌 때 헌법 전문에 반드시 올려야 한다고 피력했다"며 "당을 대표해 온 주요인사들 역시 5.18정신에 대해서는 일관된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발전에 중요한 획을 그은 5월 정신에 그 자체가 헌법 정신이라는 점에서, 5.18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은 매우 마땅하다"며 "제반 여건이 무르익게 되면, 여야 간 초당적 협의를 기반으로 개헌을 통하여 반드시 담아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도 "5.18 민주화운동에 관한 취지와 당의 향후 방향성에 대해서는 황 비대위원장의 말씀과 전적으로 결을 같이 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훼손하는 어떠한 발언에도 동의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자유와 인권의 5·18정신이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지도부와 22대 국회의원 당선인 100여명은 오는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44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지도부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매우 마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