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유료방송 위기' 현실화…2015년 이후 가입자 첫 '감소'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작년 하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3631만명…상반기 대비 3만7389명 ↓
사업자 유형별 점유율 IPTV 57.63%·SO 34.54%·위성방송 7.83% 순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유료방송 가입자 수가 2023년 하반기 3631만106명으로 집계됐다. 상반기(3634만7495만명) 대비 3만7389명 감소한 수치다. 유료방송 가입자 수가 줄어든 것은 2015년 하반기 조사 이후 처음이다.

2023년 상·하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수 증감 현황. [사진=과기정통부]
2023년 상·하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수 증감 현황.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이같은 내용의 2023년도 하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수와 시장점유율을 16일 발표했다. 유료방송 가입자는 인터넷멀티미디어방송(IPTV)‧종합유선방송(SO)‧위성방송을 포함한다.

최근 3년간 IPTV 가입자 수는 꾸준히 증가했다. 반면 SO와 위성방송 가입자 수는 감소하고 있다. 2023년도 하반기 기준 가입자 수는 △IPTV 2092만5902명(57.63%) △SO 1254만1500명(34.54%) △위성방송 2842만704명(7.83%)로 나타났다.

사업자별로 보자면, KT 가입자 수가 882만7392명(24.31%)으로 가장 많다. SK브로드밴드(IPTV)가 668만4857명(18.41%)으로 뒤를 잇는다. LG유플러스 541만3653명(14.91%), LG헬로비전 361만9909명(9.97%), KT스카이라이프 284만2704명(7.83%) 순으로 집계됐다.

유료방송 사업자 중에서 가장 먼저 기술중립 서비스를 도입한 SK브로드밴드(SO)는 2023년도 상반기 대비 가입자 수 및 점유율이 MSO(LG헬로비전·SK브로드밴드(SO)·딜라이브·CMB·HCN) 중에서 유일하게 증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고품질 기술중립 서비스가 확산될 수 있도록 중소 SO들을 대상으로 기술중립 서비스를 위한 셋탑박스 개발을 지원(2024년 기준 4억 원, 2개사)하고 있다. 향후 지원 대상을 더 확대할 계획이다.

2023년도 반기별 가입자 수 및 시장점유율 비교표. [사진=과기정통부]
2023년도 반기별 가입자 수 및 시장점유율 비교표. [사진=과기정통부]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유료방송 위기' 현실화…2015년 이후 가입자 첫 '감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