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순천향대천안병원 석면환경보건센터, 2027년까지 사업 연장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환경부로부터 재지정

[아이뉴스24 정종윤 기자]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이 15년째 운영중인 석면환경보건센터가 최근 환경부로부터 재지정 돼 2027년 5월까지 사업을 이어간다고 16일 밝혔다.

2009년 최초 지정된 이래 순천향대천안병원 석면환경보건센터는 석면광산, 석면공장, 수리조선소, 재개발·재건축, 슬레이트 밀집지역 등 전국의 석면 피해 우려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해왔다.

조사를 통해 6200여명의 석면피해의심자, 2200여명의 석면피해자, 700여명의 잠재적 석면피해자를 발굴해냈다.

순천향대천안병원 석면환경보건센터가 석면피해 우려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순천향대천안병원]
순천향대천안병원 석면환경보건센터가 석면피해 우려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순천향대천안병원]

발굴 이후 센터는 피해자들이 정부 구제를 받을 수 있도록 후속 지원했다. 또 지속적인 추적검사를 비롯해 △의사방문서비스 △힐링캠프 △암환자 치유프로그램 △자연생태체험 △환경보건콘서트 등의 사후관리로 피해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했다.

센터는 재지정 기간에도 석면피해 우려지역에 대한 건강영향조사, 정밀검사, 사후관리 등을 전담하고 석면질환 예방과 관리에 필요한 각종 연구에 나설 방침이다.

박형국 병원장은 “오랜 사업 수행으로 축척된 뛰어난 조사, 연구, 교육 역량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석면 피해 예방과 구제에 더 크게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정종윤 기자(jy0070@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순천향대천안병원 석면환경보건센터, 2027년까지 사업 연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