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부산시, 무단 방치된 개인형 이동 장치 ‘견인’ 조치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부산광역시가 16일부터 무단 방치된 개인형 이동 장치(PM)에 대한 견인을 시행한다.

무분별한 불법 주·정차 등으로 보행 불편과 교통사고 위험을 초래하고 도시 내 무질서한 무단방치로 도시 미관을 저해하는 등 각종 사회적 문제를 일으킨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시는 지난 2월 의원 입법 발의를 통해 관련 조례를 개정해 견인 근거를 마련한 바 있다.

개인형 이동 장치(PM) 주차구역. [사진=부산광역시]
개인형 이동 장치(PM) 주차구역. [사진=부산광역시]

단속 대상은 교차로와 횡단보도, 건널목, 버스 정류소, 어린이 보호구역, 보도와 차도가 구분된 도로의 보도 등에 방치된 개인형 이동 장치다.

무단 방치로 민원 신고가 접수되면 시는 대여업체에 자진 수거 이동 명령을 내리고 1시간 내 조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강제수거, 견인한다.

대여업체에는 견인료와 보관료를 청구할 방침이다.

권기혁 부산광역시 교통정책과장은 “이번 조치 등을 통해 개인형 이동 장치 이용자와 보행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가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산시, 무단 방치된 개인형 이동 장치 ‘견인’ 조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