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이재명 "국회의장단, 개인 선호 넘어 국민 보고 판단해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민주당, 의장단 선출 '투표' 돌입
'개혁' 추미애 vs '책임' 우원식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 당선자 총회에 참석해 추미애 국회의장 후보와 웃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 당선자 총회에 참석해 추미애 국회의장 후보와 웃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입원 치료를 마치고 당무에 복귀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국회의장단 선출과 관련해 "개개인들 선호의 문제를 넘어 국민과 당원, 대한민국 운명을 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전반기 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총회'에서 22대 총선 당선자들을 향해 "국회의 큰 책임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는 의장단을 구성해야 한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국민은 정권에 대한 심판 의지도 드러냈지만, 한편으론 민주당에 대한 큰 기대와 책임을 부과했다"고 말했다.

이어 "행정 권력은 현재 집권 여당이 가지고 있지만, 그 행정 권력을 과도하게 남용하고 국민 뜻에 어긋나게 행사하고 있다"며 "이를 억제하고 바른 방향으로 끌어가는 것은 바로 국회가 해야 될 정말 중요한 당면 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 부과한 엄중한 책임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는 역사적 소명에 맞는 의장단이 구성되길 소망한다"며 "모든 후보가 역량을 충분히 다 갖추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 국민이 얼마나 엄혹한 환경에서 고통받고 있는지를 생각하면서 당선자 총회를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거듭 당부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 당선자 총회에 앞서 국회의장 후보인 우원식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2024.05.16.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 당선자 총회에 앞서 국회의장 후보인 우원식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2024.05.16. [사진=뉴시스]

민주당은 이날 국회 전반기 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에 돌입했다.

국회의장 후보에는 6선의 추미애 당선인과 5선의 우원식 의원 2파전으로 치러진다. 당초 친명(친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과 이재명 체제에서 1년 8개월간 사무총장을 지낸 조정식 의원이 출사표를 던졌지만, 소위 명심이 최다선자 중 연장자인 추 당선인이 선출되는 것이 자연스러운 모양새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모두 중도 포기했다.

당은 이번 당선자 총회에서 국회 부의장도 선출한다. 4선의 남인순·민홍철·이학영 의원 3파전으로 치러진다.

이번 의장단 경선에는 결선투표 과정이 도입돼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결선투표가 실시된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재명 "국회의장단, 개인 선호 넘어 국민 보고 판단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