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정부-한전-통신사, 유선인프라 제도개선 협의회 만든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불명확한 설비제도 개선 통해 편리한 통신인프라 이용환경 만들 것"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한국전력공사, SK텔레콤·SK브로드밴드, KT, LG유플러스 등과 함께 '유선인프라 제도개선 민‧관 협의회'를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사진=과기정통부]

통신사는 한전 등 시설관리기관의 전봇대, 공동구, 토지 등을 임차해 이용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협약을 체결하지 않고 무단으로 설비를 이용하거나, 시설관리기관 설비 이용이 거절돼 이용자에게 통신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게 되는 등 분쟁이 지속적으로 발생해왔다.

과기정통부는 민‧관 협의회를 통해 시설관리기관과 통신사업자간 분쟁이 발생하는 부분에서 제도적 보완이 필요한 사항을 발굴하기로 했다. 이해당사자와 분야별 자문단 의견을 수렴해 제도개선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도규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민‧관 협의회를 통해 협력을 강화한다면 시설관리기관과 통신사업자간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를 개선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한정된 통신인프라의 효율적 활용을 통해 국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통신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정부-한전-통신사, 유선인프라 제도개선 협의회 만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