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이준석 "민주화 '저항 정신' 지키는 게 정치의 숙명"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군부든 권력이든 부당한 힘에 맞서 지켜내야"
5·18묘지 방문해 7시간반가량 995기 참배

[아이뉴스24 정태현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5월 광주 민주화 운동 정신을 기리며 "우리는 정치를 하면서 이 내용을 담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15일 이준석 대표는 오전 6시 반부터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 앞에 참배한 뒤, "부당한 힘에 대해서는 그것이 군부의 총칼이든 부당한 권력이든 간에 저항 정신은 올곧게 지켜나가야 하는 것이 정치의 숙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5·18민주화운동 44주기를 사흘 앞둔 15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이주영·천하람 국회의원 당선인과 함께 열사 묘역을 일일이 돌며 헌화하고 묘비를 닦고 있다. [사진=뉴시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5·18민주화운동 44주기를 사흘 앞둔 15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이주영·천하람 국회의원 당선인과 함께 열사 묘역을 일일이 돌며 헌화하고 묘비를 닦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수단이나 장소는 달라지겠지만 그 정신만은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영남 국화를 헌화한 이유에 대해 "영남 분들도 5·18 정신에 대해 많이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며 "5·18의 비극은 영호남의 대립 때문이 아니다. 일부 잘못된 군인들의 생각이 드러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995명의 열사의 사연 하나하나를 다 느껴보고 싶었다"며 "보수진영 정치인들이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건 진일보한 모습이지만, 그것을 넘어서기 위한 또 다른 도약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이 대표는 5·18 민주화 운동 44주년을 사흘 앞두고 참배하러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았다. 약 7시간30분가량 묘비 995기를 전부 돌며 참배했다.

이주영·천하람 비례대표 당선인과 함께 경남 김해에서 재배된 국화 1000여 송이를 들고 방문했다. 이들은 7시간 30분가량 묘지에 안장된 전체 995기 묘의 비석을 일일이 닦고, 헌화를 한 뒤 절을 올렸다.

이 대표는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에 "995기의 묘 하나하나마다 담긴 광주의 오월정신을 잊지 않고 실천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천하람 당선인은 "995기에 다 참배한다는 게 쉬운 건 아니지만, 그만큼 모든 분의 사연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주영 당선인은 "지금 살아계신 국민 한 분 한 분의 목소리를 듣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정태현 기자(jth@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준석 "민주화 '저항 정신' 지키는 게 정치의 숙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