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지적장애 여성 속여 수천만원 가로챈 30대…징역 3년9개월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임양규 기자] 지적장애 여성을 속여 수천만원을 대출받게 한 뒤, 이를 가로챈 3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2단독 안재훈 판사는 사기와 준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된 30대 A씨에게 징역 3년9개월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 22일과 29일 두 차례에 걸쳐 피해 여성 B씨에게 6000만원을 대출받게 한 뒤, 이를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법원. [사진=아이뉴스24 DB]
법원. [사진=아이뉴스24 DB]

지난해 5월에는 피해 여성 명의로 신용카드를 발급받아 한 달여 동안 800만원을 쓴 혐의 등도 있다.

B씨의 지인까지 속여 1900만원을 대출받게 한 뒤 이를 가로채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여성은 사회연령이 6세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 판사는 “사리변별력이 떨어지는 피해 여성을 끝까지 착취한 것으로 쉽게 용서받기 어렵다”며 “피해도 회복되지 않았고 피해회복 의지도 피고인에게서 찾아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사기관 소환에 불응하는 등 불량한 태도를 보이는 점, 누범기간 중 같은 범행을 반복한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와 검찰은 판결에 불복해 쌍방 항소했다.

/청주=임양규 기자(yang9@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지적장애 여성 속여 수천만원 가로챈 30대…징역 3년9개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